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호설암의 성공 철학
청나라 말기의 최고 상인으로상인 최초로 1품 관직인 포정사함에 제수된호설암(胡雪岩)은 평소에 인품도 훌륭했지만,그에게 조언을 구하는 사람에게 단호하게훈계하기로도 유명했습니다.“다음 투자 시에는 반드시 시장을 잘 분석해자금을 경솔하게 투입하지 마십시오....
따뜻한 하루  2024-05-22 16:38
[오늘의 명언] 바보의 어원
바보의 어원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그중에서 한 가지는 ‘밥을 남달리 많이 먹는다’는 의미의‘밥보’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결국 지나친 욕심을 경계해야 한다는교육이 있기도 합니다.흔히 욕심이 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고 합니다.하지만, 지나친 욕심은 더 ...
따뜻한 하루  2024-05-21 16:49
[오늘의 명언] 독서의 힘
세상에는 변화를 촉진하는 수많은요인이 있지만 독서만큼 효율적인 것이 없습니다.지식을 얻거나, 위안을 찾거나, 새로운 지평을탐구하는 수단으로써 독서는 시대를 초월하는귀중한 활동입니다.전문가들은 균형 잡힌 독서를 위해크게 두 종류의 책을 읽으라고 권합니다...
따뜻한 하루  2024-05-20 19:36
[오늘의 명언] 꽃다발을 전해주세요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 소년이 있었는데소년은 자신이 죽으면 혼자 남겨질엄마가 걱정이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소년은 한 꽃집 앞을 지나다꽃집 주인에게 말했습니다.“앞으로 매년 엄마 생일날에 드릴꽃다발을 주문하고 싶어요.”소년은 자신의 주머니에서 가지...
따뜻한 하루  2024-05-17 14:00
[오늘의 명언] 엄마의 이름은 엄마?
한 아이가 엄마와 함께 재래시장에 갔습니다.그런데 그만 한눈을 팔다 잡고 있던엄마의 옷자락을 놓쳤습니다.아이의 시야에서 엄마가 사라지자두려워진 아이는 엄마를 부르기 위해다급하게 소리쳤습니다.그런데 황당하게도 아이는 ‘엄마’를외치는 것이 아니라 엄마의 ...
따뜻한 하루  2024-05-17 13:59
[오늘의 명언] 있는 그대로 사랑하라
할리우드 유명 배우 ‘피어스 브로스넌’은‘007 골든아이’로 5대 제임스 본드에 발탁되면서총 네 편의 영화에서 제임스 본드 역할을맡았습니다.아일랜드에서 태어난 그는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외조부모 밑에서 자랐는데그 때문인지 피어스 브로스넌의 가족에 ...
따뜻한 하루  2024-05-16 14:29
[오늘의 명언] 스승의 은혜는 하늘 같아서
“계속해서 시작하고 실패하라.실패할 때마다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라.그러면 당신은 목표를 이룰 때까지 더욱 강해질 것이다.”- 헬렌 켈러의 스승, ‘앤 설리번’ -여러분에게는 잊지 못할 선생님이 계신가요?지금까지도 나의 인생에 영향을 끼칠 만큼가장 기억...
따뜻한 하루  2024-05-14 18:10
[오늘의 명언] 근심·걱정이 없는 사람은 없다
노먼 빈센트 필(Norman Vincent Peale).목사, 작가, 긍정적 사고의 창시자,자기 계발 동기부여가 등 수없이 많은 호칭을 가진 그는세계적인 동기부여 연설가이기도 합니다.그는 어느 날, 옛 친구 한 명을우연히 길에서 만났습니다.그런데 그 ...
따뜻한 하루  2024-05-12 12:55
[오늘의 명언] 엄마는 절대로 널 떠나지 않을 거야
1970년 1월, 당뇨병을 앓고 있던17세의 ‘에드워다 오바라(Edwarda O’Bara)’는감기를 앓던 중에 먹은 당뇨병 치료 약이 혈류에녹아들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에드워다는 즉시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갔고병원 침대에 누워 점점 의식을 잃어갔습...
따뜻한 하루  2024-05-08 15:30
[오늘의 명언] 풍족함이 문제이다
호주는 사계절 모두가 온화한 기온을 유지하고 있습니다.여름(12월~2월)에는 우리나라 초여름 정도 되며겨울(6월~8월)의 경우도 우리나라의 가을 정도여서사계절 모두 꽃이 필 수 있는 조건을갖추고 있습니다.초창기 호주를 처음 밟은 유럽인들은호주 땅을 양...
따뜻한 하루  2024-05-07 16:29
[오늘의 명언] 현재 하고 있는 일
정신분석학자 ‘로렌스 굴드(Lawrence Gould)’는자신의 직업을 생계 수단으로만 생각하지 말고또 하나의 취미 활동으로 생각하라고조언합니다.하지만, 직장 생활에서 열정과 즐거움을 느끼고일하는 사람들을 찾는 것은 그리 쉽지 않습니다.왜냐하면 ...
따뜻한 하루  2024-05-06 17:58
[오늘의 명언] 흰 코끼리 선물
고대 태국에서는 왕이 신하에게 흰 코끼리를선물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태국에서 흰 코끼리는 신성한 존재의 화신이자행운의 화신으로 여겨져 왔습니다.그래서 왕으로부터 흰 코끼리를 받는 것은엄청난 영예이자 총애의 표시였습니다.하지만 흰 코끼리를 선물하는 ...
따뜻한 하루  2024-05-03 17:07
[오늘의 명언] 미니멀리즘
현대를 표현하는 가치 개념 중에내가 살아가는 공간 안에 있는 불필요한가구나 옷, 물품을 정리하면서 삶을 단순화시켜생각의 여유를 갖고 살아가는 것이‘미니멀리즘’입니다.자신에게 필요한 최소한의 물건만 소유하는미니멀리스트, 즉 최소주의자의 삶은 소유를 초월...
따뜻한 하루  2024-05-02 17:07
[오늘의 명언] 새벽에 찾아온 친구
지병으로 인해 삶을 마무리하게 된한 남자가 있었습니다.남자에게는 친구들은 많았지만,아내와 자식도 없었고 친인척도 전혀 없었습니다.자신의 사후 처리에 관해 생각하던 남자는여러 가지 복잡한 절차를 변호사에게 맡기고사망했습니다.변호사는 남자의 친구들에게 부...
따뜻한 하루  2024-05-01 18:03
[오늘의 명언] 몸 안의 독소를 키우는 것은 화(火)
정신의학자 엘미게이스가 감정 분석 실험 중새롭게 발견한 이론입니다.눈에는 보이지 않는 사람의 숨결을시험관에 넣고 냉각하면 색이 있는 침전물이생기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입니다.그런데 이 침전물은 감정 변화에 따라여러 가지 다양한 색으로 변한다고합니다.화를...
따뜻한 하루  2024-04-30 14:53
[오늘의 명언] 행운을 끌어당기는 노력의 힘
어떤 한 청년이 냇가를 거닐다가무심코 발밑을 보니까 개구리 한 마리가 불어난 물에쓸려가지 않으려고 늘어진 버들가지를 향해온 힘을 다해 점프하고 있었습니다.하지만 안타깝게도 아무리 애를 써도개구리의 점프로는 가지에 닿을 수 없는높이에 있었습니다.그런 개...
따뜻한 하루  2024-04-29 12:13
[오늘의 명언] 거울 효과
사람들이 지나가는 곳에사탕 바구니를 놓아두었습니다.지나가던 한 아이가 주위를 두리번거리다가사탕을 한 주먹 집어갔습니다.이번에는 사탕 바구니 옆에 거울을 두었습니다.다른 아이도 좀 전에 아이처럼 사탕을 집었다가거울을 보더니 쥐었던 사탕을 제자리에되돌려 ...
따뜻한 하루  2024-04-28 09:03
[오늘의 명언] 아버지를 살린 아들
조선 성종(成宗) 때, 큰 가뭄이 있었습니다.전국에 기우제를 지내게 하고, 금주령까지 내렸습니다.성종은 백성들과 고통을 함께하기 위해뙤약볕을 맞으며 논을 돌아보고 있었는데어디선가 풍악을 울리며 잔치하는소리가 들렸습니다.잔치가 벌어진 곳은 방주감찰(사헌...
따뜻한 하루  2024-04-26 17:53
[오늘의 명언] 그것이 부모의 사랑입니다
제주도 연안에서 흔하게 발견되는줄도화돔(농어목 동갈돔과)이라는 물고기가 있습니다.무리를 이루어 살아가지만, 가만히 관찰해 보면암수 한 쌍이 각각 짝을 이루고 있습니다.그런데 줄도화돔은 특이한 부화 방법으로부성애가 강한 물고기로도 유명합니다.암컷이 알을...
따뜻한 하루  2024-04-25 16:37
[오늘의 명언] 미소가 바로 친절이다
이 세상을 아름답게 하고 비난을 해결하며얽힌 것을 풀어 어려운 일을 수월하게 만들고암담한 것을 즐거움으로 바꾸는 것이 있다면‘그것은 바로 친절이다’라고 톨스토이는말했습니다.친절은 소극적인 행동이 아니라 적극적인 행동인데성공한 사람들은 모든 면에서 적극...
따뜻한 하루  2024-04-24 17:09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