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46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기회는 노크하지 않는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Gone with the Wind)’는남북전쟁(1861~65)과 패전, 재건시대의 미국 조지아 주를 배경으로아름답고 강인한 스칼렛 오하라의 파란만장한 인생과사랑, 욕망, 희망, 그리고 상실을 세밀하게그려냈습니다.1936년 출판되...
따뜻한 하루  2024-06-14 14:02
[오늘의 명언] 선한 영향력
그 아이는 아이스크림을 좋아했다.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이 무척 예뻤다.그 아이는 야구를 좋아했다.야구장에서는 꼭 아이스크림을 먹었다.나도 아이스크림을 좋아하게 되었다.야구를 보면서 아이스크림을 먹는 걸 좋아하게 되었다.새로 생긴 내 친구는 야구장에서 ...
따뜻한 하루  2024-06-12 15:06
[오늘의 명언] 여우와 농부
옛날 어느 마을에 농부가 살고 있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여우가 나타나 농부네 닭장에서닭을 물어갔습니다.‘여우가 오죽 배가 고팠으면닭을 물어갔을까!’하지만, 이튿날에도 여우가 나타나서는닭을 물어갔는데 이번에도 농부는한 번 더 참기로 했습니다.그런데 얼...
따뜻한 하루  2024-06-11 14:54
[오늘의 명언] 세 황금 문
아라비아의 옛 시라고도 전해오고‘베스 데이(Beth Day)’가 1835년에 쓴 시라고도 알려진세 황금 문(Three Golden Gates)이 있습니다.누구나 말을 하기 전에 세 문을 거쳐야한다는 것입니다.첫째 문, ‘그것은 사실인가?’둘째 문, ‘...
따뜻한 하루  2024-06-10 15:54
[오늘의 명언] 승자와 패자의 차이
이생망!(이번 생은 망했어!)이렇게 인생을 쉽게 끝내고 싶은 사람은아무도 없을 것입니다.승리자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과실패자로 살아가는 사람들은어떤 차이가 있을까요?승자는 실수했을 때 ‘내 잘못이야’라고 하지만패자는 ‘너 때문이야’라고 합니다.승자는 ...
따뜻한 하루  2024-06-07 15:40
[오늘의 명언] 육상 소녀의 꿈
올해 4월, 강원소년체육대회가 열렸습니다.이번 대회의 80m 달리기 종목에서금메달을 목에 건 초등학교 4학년인 조서연 양.지금 다니는 학교는 육상부가 없어서제대로 된 육상 교육을 받은 적이 없었는데도대회에서 우승하며 전국대회에나서게 됐습니다.그동안 힘...
따뜻한 하루  2024-06-06 14:41
[오늘의 명언] 그림자를 판 사나이
‘그림자를 판 사나이’라는 소설은시대를 초월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데프랑스 출신의 독일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의작품입니다.가난하게 살던 소설 속 주인공 페터 슐레밀은어떤 부유한 상인의 사교장에 나가게 되는데그곳에서 회색빛 옷을 걸친 한 남자를만나...
따뜻한 하루  2024-06-05 15:53
[오늘의 명언] 혼잣말
어머니께서는 유독 혼잣말을 자주 하십니다.내가 집에서 쉬기라도 하는 날이면어머니의 이런저런 혼잣말이 집안 곳곳에서들려왔습니다.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고,어떨 때는 나도 모르게 대답도 해드리긴 했지만,답하기 모호한 말들도 있어 침묵할때가 더 많았습...
따뜻한 하루  2024-06-04 15:02
[오늘의 명언] 인생의 결행도(決行道)
삶은 저마다의 길을 가는 것입니다.낯선 친구들에게 둘러싸인 초등학교 입학생이나,첫 출근길이 두근거리는 사회 초년생이나누구든 미지의 인생길을 가야 합니다.그리고 그 길은 가보지 않은 길이기에항상 선택을 해야 합니다.어떤 길을 갈 것인지, 어떻게 그 길을...
따뜻한 하루  2024-06-03 16:42
[오늘의 명언] 소금을 받아오세요
어느 마을에 갑작스러운 사고로외아들을 잃은 한 여인이 있었습니다.슬픔으로 식음을 전폐하던 그녀는 장례가 끝났음에도아들을 땅에 묻지 못했습니다.그녀는 자식을 다시 살릴 방법은 없는지마을의 현자를 찾아가서 물었습니다.“아들을 떠나보낸 후로단 하루도 마음 ...
따뜻한 하루  2024-06-02 11:57
[오늘의 명언] 힘을 빼다
훌륭한 공예가가 애용하는 칼은날카롭게 날을 갈아 돌도 자를 것 같은 칼이 아니라날이 살짝 무뎌져 조금 잘 들지 않는칼이라고 합니다.너무 잘 드는 칼은 오히려 걸작을 만드는 데방해가 된다고 합니다.야구에서 투수들도 몸에 힘을 빼는 데만3년이 걸린다고 합...
따뜻한 하루  2024-05-31 14:34
[오늘의 명언] 왜 의미가 필요할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는 동화에는체셔 캣이라는 말재주가 좋고 꾀가 많은고양이가 등장합니다.한 번은 앨리스가 이상한 나라에서길을 잃고 헤매다 갈림길 앞에 멈추어 섭니다.그때 나무 위에 있던 체셔 캣을 발견했습니다.앨리스 : 내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 ...
따뜻한 하루  2024-05-30 14:02
[오늘의 명언] 파이팅 필리피노(Fighting Filipinos)
6.25 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끝난 현장에서한 미군 장교가 수많은 사상자를 보고이렇게 물었습니다.“저 사람들은 누구인가요?”그러자 당시 전투에 참여했던필리핀의 기관총 사수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Those are dead reds, sir.(전부 ...
따뜻한 하루  2024-05-28 18:18
[오늘의 명언] 코끼리 사슬 증후군
우리 삶에 족쇄가 되어 발전을 가로막는‘코끼리 사슬 증후군(Baby Elephant Syndrome)’이라는용어가 있습니다.이는 코끼리를 길들이는 방법에서 유래되었는데어렸을 적부터 아기 코끼리의 뒷다리를말뚝에 묶어 놓습니다.답답함을 견디지 못한 아기 ...
따뜻한 하루  2024-05-27 15:02
[오늘의 명언] 비참해지는 방법
어느 날, 미국의 한 신문에서는‘비참해지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실었습니다.이 기사에서는 다음과 같이10가지 방법의 반대로만 살아간다면인생을 현명하게 살아갈 수 있다고소개했습니다.1. 자신만 생각하고, 내 이야기만 하며상대 의견은 묵살하라.2. 사...
따뜻한 하루  2024-05-26 20:17
[오늘의 명언] 파도를 만드는 건 바람이다
조선시대 세조 때 격변기를 배경으로 한 영화‘관상’에서 주인공 송강호가 마지막 장면에서이렇게 말합니다.“난 사람의 얼굴을 보았을 뿐시대의 모습을 보지 못했소.시시각각 변하는 파도만 본 격이지.바람을 보아야 하는데!파도를 만드는 건 바람인데 말이오.”영...
따뜻한 하루  2024-05-25 19:00
[오늘의 명언] 우리 어머니
오래전 시외버스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버스 기사가 시동을 걸고 막 출발하려던 순간,승객 한 사람이 버스를 향해 천천히 걸어오는할머니를 발견하고는 기사님을 향해큰 소리로 말했습니다.“저기 할머니 한 분이 못 타셨는데요?”버스 기사가 차량 바깥에 거울로...
따뜻한 하루  2024-05-24 17:08
[오늘의 명언] 우리에게 불가능은 없습니다
1987년 두 다리가 없이 태어나자마자부모에게 버림받은 ‘제니퍼 브리커(Jennifer Bricker)’는다행히도 미국 일리노이주의 평범한한 가정에 입양됐습니다.양부모는 그녀를 남들과 다르게 키우지 않았습니다.‘홀로서기’를 바란 양부모의 지원 속에제니...
따뜻한 하루  2024-05-23 21:33
[오늘의 명언] 호설암의 성공 철학
청나라 말기의 최고 상인으로상인 최초로 1품 관직인 포정사함에 제수된호설암(胡雪岩)은 평소에 인품도 훌륭했지만,그에게 조언을 구하는 사람에게 단호하게훈계하기로도 유명했습니다.“다음 투자 시에는 반드시 시장을 잘 분석해자금을 경솔하게 투입하지 마십시오....
따뜻한 하루  2024-05-22 16:38
[오늘의 명언] 바보의 어원
바보의 어원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그중에서 한 가지는 ‘밥을 남달리 많이 먹는다’는 의미의‘밥보’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결국 지나친 욕심을 경계해야 한다는교육이 있기도 합니다.흔히 욕심이 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고 합니다.하지만, 지나친 욕심은 더 ...
따뜻한 하루  2024-05-21 16:49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