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5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
남아프리카에 서식하는 ‘미어캣’이라는 포유류가 있습니다.미어캣은 30여 마리가 함께 무리 지어 굴속에서 사는데,먹이 피라미드에서 아래층에 위치한 미어캣들은천적인 맹금류를 경계하기 위해 순번을정해서 감시합니다.보초를 설 땐 내리쬐는 땡볕에도나무 꼭대기나...
따뜻한 하루  2021-03-06 18:53
[오늘의 명언] 공짜 치킨
어느 날 한 형제가 치킨집 앞을 서성였습니다.치킨을 사달라고 막무가내로 조르는 어린 동생을 보며형은 매우 난처했는데 이유는 5,000원 밖에없었기 때문입니다.한 손에 5,000원짜리 지폐를 들고 망설이는 형과형의 손을 잡아끌고 떼쓰는 동생&hellip...
따뜻한 하루  2021-03-05 11:49
[오늘의 명언] 지혜로운 나이 듦
한 젊은 쥐가 있었습니다.그 쥐는 음식을 구하는 재주가 뛰어나많은 쥐들의 선망의 대상이었지만,세월이 흐르고 늙어가며 눈도 어두워지고,행동도 느려져 혼자 힘으로는 다닐 수조차없게 되었습니다.젊은 쥐들은 늙은 쥐를 비웃으며 수군거렸습니다.“뭐야 이제 늙어...
따뜻한 하루  2021-03-05 08:56
[오늘의 명언] 사랑은 베풀 때 완성이 된다
오래전 한 동네에 부부가 함께 운영하는떡볶이 가게가 있었습니다.그러던 어느 추운 겨울,허리가 구부정한 할머니가 가게에 들어오셨고그 옆엔 폐지가 담긴 낡은 수레가놓여 있었습니다.“저기 주인 양반 따뜻한 국물 좀 주시오.”그러자 주인아저씨는 따끈한 어묵 ...
따뜻한 하루  2021-03-05 08:54
[오늘의 명언] 돈 자루의 주인
옛날 한 부자가 길에서 그만 돈 자루를 잃어버렸는데부자는 자신의 돈 자루를 찾는 사람에겐 사례금으로백 냥을 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그리고 며칠 후,한 소년이 돈 자루를 들고 부자에게 찾아왔습니다.돈을 찾은 기쁨도 잠시 부자는 소년에게사례금 줄 것을 생각...
따뜻한 하루  2021-03-02 13:03
[오늘의 명언] 서른 전에는 두려워하지 마라
한 젊은이가 새로운 일을 위해다른 지역으로 떠나게 되었습니다.그는 고향을 떠나기 전, 마을에서 가장 존경받는노인을 찾아가 가르침을 부탁했습니다.노인은 잠시 생각하더니 글을 쓰곤쪽지를 건네주며 말했습니다.“지난날 내 삶을 이끌어준 인생의 비결이 있지.하...
따뜻한 하루  2021-02-28 19:33
[오늘의 명언] 부드러운 가지가 되어라
중국의 사상가이며 도가 철학의 시조인노자(老子)가 눈이 많이 내린 이른 아침에숲을 거닐고 있었습니다.그때 어디선가 요란한 소리가 들렸습니다.깜짝 놀라 고개를 돌려보니 굵은 나뭇가지가부러지며 땅에 떨어져 있었습니다.처음에는 구부러짐이 없이 쌓인 눈을 지...
따뜻한 하루  2021-02-28 19:29
[오늘의 명언] 겉모습보다 내면에 충실하자
중국 송나라 때 당대의 유명한 역술가가 있었습니다.이 역술가는 한눈에 사람을 알아보는재주가 있어 집 대문에 사람이 들어서는 순간,샛문을 통해 이미 그 사람의 됨됨이를파악했습니다.그리고는 성공할 사람 같으면 정중하게마당까지 나가서 맞이하고 벼슬도 제대로...
따뜻한 하루  2021-02-25 18:20
[오늘의 명언] 척박한 환경 극복하기
척박한 환경인 사막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는대표적인 식물로는 선인장이 있습니다.사막이라는 곳은 매우 덥고,한 달 이상 비가 내리지 않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물을 구하기가 정말 힘든 곳입니다.선인장은 어떻게 사막에 적응하여 살게 됐을까요?선인장의 가시는 본...
따뜻한 하루  2021-02-24 15:34
[오늘의 명언] 우리는 그를 ‘가왕’이라 부릅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왕(歌王)으로 불리는 가수 조용필.그는 마음을 움직이는 노래로 많은 사람들의가슴을 울렸습니다.하지만 노래를 잘하는 가수는 많습니다.그런데 왜 그는 항상 정상의 위치에 있는 것일까요?그것은 그가 노래로만 사람들에게 감동을준 것이 아니었기 ...
따뜻한 하루  2021-02-23 15:41
[오늘의 명언] 이루지 못한 꿈
어느 금실 좋은 부부가 있었습니다.부부는 나이가 들고 은퇴하면 고향으로 내려가여유로운 전원생활을 하고 그동안 가 보지 못한여행지를 찾아 여행하는 행복한노후 계획을 세웠습니다.이를 위해선 현재를 인색하게 살아야 한다고 생각했고그렇게 두 사람은 매일 바쁘...
따뜻한 하루  2021-02-22 08:14
[오늘의 명언] 습관의 뿌리
한 스승이 제자들을 데리고 산에 올라가나무들을 보여주면서 저 나무들을 옮겨야 되니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각기 다른 크기의 나무를뽑아놓으라고 했습니다.작은 나무는 제자 한 명이 뽑을 정도로 쉽게 뽑혔고중간 나무는 제자 세 명이 모여 힘을 합치니이내 뿌리...
따뜻한 하루  2021-02-21 00:41
[오늘의 명언] 봄을 닮은 사람들
출근 시간 만원 지하철.유모차에서 계속 우는 아이와난처한 표정의 엄마가 있었습니다.그녀는 아픈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는길이었습니다.승객들로 빼곡한 지하철인지라,엄마는 아이의 울음을 멈추기 위해무던히도 애를 썼습니다.하지만 아픈 아이는 울음을 멈추지 않았...
따뜻한 하루  2021-02-19 15:25
[오늘의 명언] 가장 아름다운 손
톨스토이의 동화 ‘황제와 청소부’의 이야기입니다.어느 왕국의 황제가 큰 잔치를 베풀며이날 참석자 중 가장 아름다운 손을 가진 사람에겐왕과 왕후 사이에 앉게 하고 금과 보석 등푸짐한 상품을 준다고 하였습니다.이 소식을 들은 사람들은 손톱을 다듬고향수를 ...
따뜻한 하루  2021-02-18 16:52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빠른 새
1951년 아일랜드 강변에서 사냥을 즐기던‘기네스 양조회사(Guinness Brewery)’ 사장 휴 비버 경은검은가슴물떼새가 너무 빨라서 한 마리도 잡지못했다고 합니다.집에 돌아온 그는 검은가슴물떼새와관련된 기록을 샅샅이 뒤졌지만,참고할만한 자료를 ...
따뜻한 하루  2021-02-17 20:46
[오늘의 명언] 나는 어떤 사람일까요?
런던의 셀프리지 백화점의 창업자는 미국인인해리 고든 셀프리지(Harry gordon selfridge)입니다.1858년 위스콘신에서 태어난 그는백화점이 태동을 시작하던 때 태어났고, 그의 인생은백화점이라는 업태와 발맞춰 성장했습니다.그는 시카고의 대형...
따뜻한 하루  2021-02-16 16:52
[오늘의 명언] 탐욕의 열매
북아프리카의 원주민들은 원숭이를 잡을 때조롱박을 준비한다고 합니다.조롱박에는 원숭이의 손이 들어갈 정도의구멍을 뚫고 그 안에 나무 열매를잔뜩 집어넣는 것입니다.그리곤 이것을 원숭이가 지나는 길목에 두고원숭이가 이 조롱박을 발견하기까지 기다립니다.냄새를...
따뜻한 하루  2021-02-15 14:13
[오늘의 명언] 위대한 가정
1902년 자동차 조립에 성공하여세계적인 부호가 된 자동차 왕 헨리 포드는 가정을소중하게 생각한 사람이었습니다.노년이 되어 은퇴한 헨리 포드는고향에 내려가 작은 집을 짓고 살았습니다.친구들은 말했습니다.“백만장자의 집 치고는 너무 작은집이 아닌가?”그...
따뜻한 하루  2021-02-10 17:15
[오늘의 명언] 조선 시대의 도덕 교과서
1428년 세종의 재위 10년째 되던 해‘김화’라는 사람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끔찍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이 사건을 보고 받은 세종은 심히 탄식하며“내 덕이 없는 까닭이로다”라고 크게자책했다고 합니다.그리곤 신하들을 소집해백성들을 교화할 대책을 논의하...
따뜻한 하루  2021-02-09 18:00
[오늘의 명언] 남자의 병명은?
명석한 학생들만 모인다는 한 의대에서자신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두 명의 학생이 있었습니다.이 두 학생은 서로의 의학지식을 뽐내기 위해서지나가는 환자들을 보며 환자의 병명 맞히기내기를 하곤 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두 학생이병원 복도를 걷고 있는데 어떤...
따뜻한 하루  2021-02-08 18:10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