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흰 코끼리
대형 행사를 치르기 위해 지었지만쓸모가 없어 애물단지가 돼 버린 시설을 이르는‘흰 코끼리’란 경제 용어가 있습니다.‘흰 코끼리’의 유래는 고대 태국에서부터시작됩니다.왕이 평소 마음에 들지 않는 신하에게‘흰 코끼리’를 선물로 주었습니다.그런데 신하에게 ...
따뜻한 하루  2022-03-23 13:57
[오늘의 명언] 택시와 강아지
손님을 태우고 달리던 택시에도로를 건너던 강아지 한 마리가 달려들어사고가 났습니다.119에 신고한 뒤 출동한 구조대원과 함께차량을 살펴보니 범퍼 아래쪽에 강아지의 앞다리가꽉 낀 상태였습니다.강아지는 고통스러운지 계속 끙끙댔습니다.이를 보곤 차에 타고 ...
따뜻한 하루  2022-03-21 17:34
[오늘의 명언] 내 뺨을 때릴 수 있겠는가?
조선 말기의 왕족인 이하응은조선왕조 제26대 고종의 아버지입니다.이하응의 아들 명복이 12세에 임금에 오르게 되자이하응은 대원군에 봉해지고 어린 고종을대신해 섭정하였습니다.그런 이하응이 젊었던 시절 이야기입니다.몰락한 왕족으로 기생집을 드나들던 어느 ...
따뜻한 하루  2022-03-18 17:46
[오늘의 명언] 등산하는 네 사람
산에 오르기 위해 모인 네 사람이 있었습니다.네 사람 모두 정상에 도착했지만그 과정은 달랐습니다.먼저 첫 번째 사람은 산에 오르기 위해값비싼 등산화를 마련해서 산에 올랐는데등산화가 발에 잘 맞지 않아 계속투덜거리며 산에 올랐습니다.두 번째 사람은 산 ...
따뜻한 하루  2022-03-17 19:51
[오늘의 명언] 부부 십계명
1906년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잡지인‘가뎡'(가정)에 실렸던 부부 십계명이 있습니다.제1계에서 5계는 남편을, 나머지는 단계는아내를 위한 계명입니다.제1계 밖에서 불편하던 얼굴로 집안 식구를 대하지 마시오.제2계 무단히 나가 자거나 밤늦게 돌...
따뜻한 하루  2022-03-16 16:08
[오늘의 명언] 공주를 구한 삼 형제
어느 마을에 삼 형제가 살았는데그들은 각각 진귀한 물건을 하나씩 가지고있었습니다.첫째는 먼 이웃 나라까지도 볼 수 있는 요술 망원경,둘째는 하늘을 자유롭게 날 수 있는 양탄자,셋째는 먹기만 하면 어떤 병이라도 낫게 하는신기한 사과가 있었습니다.어느 날...
따뜻한 하루  2022-03-16 16:05
[오늘의 명언] 흠 많고 거친 대리석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 최고의 미술가미켈란젤로와 그의 대표 작품 중다비드상의 이야기입니다.미켈란젤로는 어느 날 시의회로부터다비드상을 조각해달라는 의뢰를 받게 되었고5.49m의 거대한 다비드상을 완성했습니다.그런데 사실 이 조각상을 의뢰받은 사람은미켈란...
따뜻한 하루  2022-03-14 16:34
[오늘의 명언] 편견을 깨야 행복해진다
옛날 어느 마을에 부잣집 아들이소금 장수 집 딸과 사랑에 빠져, 그녀와 혼인을하려고 했습니다.부잣집에서는 소금 장수 집을 무시하며 심하게 반대했지만,아들은 ‘그 여자가 아니면 장가들지 않겠다’라고 우겨힘겹게 결혼 승낙을 받았습니다.하지만, 혼인을 반대...
따뜻한 하루  2022-03-14 16:32
[오늘의 명언] 환경을 탓하지 말자
페니실린을 발견한 영국의 미생물학자알렉산더 플레밍의 이야기입니다.플레밍은 열악한 연구실에서 포도상구균 연구에몰입했습니다.어느 날 아래층 연구실에서도곰팡이 알레르기 치료 방법을 연구하고 있었는데,그 곰팡이가 창문을 타고 플레밍의 연구실로 들어와배양 접시...
따뜻한 하루  2022-03-11 10:39
[오늘의 명언] 인류 최초의 비행
열기구를 만들어 최초의 비행을 한몽골피에 형제의 이야기 입니다.몽골피에 형제 중 형 조세프는어느 날 아내의 앞치마가 따뜻한 난로 앞에서부푸는 것을 보고 불을 피워 연기를 낸 다음연기를 주머니 속에 집어넣으면 하늘로 떠오를 거란생각을 하게 됩니다.곧장 ...
따뜻한 하루  2022-03-08 18:40
[오늘의 명언] 인생은 아름다워
미국 뉴올리언스의 가난한 흑인 가정에서10형제의 맏이로 태어난 조지 도슨.도슨은 어린 동생들을 먹여 살려야 했기에4살 때부터 학교도 가지 못하고 할머니와 함께밭일을 했습니다.그는 성인이 될 때까지도 글자를 배우지 못했고까막눈이라는 사실을 숨기고 간신히...
따뜻한 하루  2022-03-07 17:59
[오늘의 명언] 불평도 습관이다
어느 마을에 온천과 냉천이 큰 바위 하나를 두고나란히 솟아나는 신기한 곳이 있었습니다.한쪽에는 뜨거운 온천이 끓어오르고옆에는 냉천이 솟아오르고 있었습니다.따뜻한 물로 빨래를 하고 냉천에서 헹굴 수 있으니이곳은 마을의 대표 빨래터가 되었습니다.신기한 광...
따뜻한 하루  2022-03-05 19:07
[오늘의 명언] 젊은이 잘못이 아냐
중무장 한 러시아 군인에게 우크라이나 여성이다가가더니 호통을 치며 말했습니다.“Put sunflower seeds in your pocketsso they grow on Ukraine soilwhen you die.“당신들 주머니에 해바라기 씨앗을 넣...
따뜻한 하루  2022-03-04 19:51
[오늘의 명언] 본질의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
어느 교수가 강의 도중 지갑에서오만 원권 지폐를 보여주며 말했습니다.“이 지폐를 갖고 싶은 사람 손 들어보세요.”학생들은 무슨 일인가 의아해하면서도모두 손을 들었습니다.그러자 교수는 그 지폐를 주먹에 꽉 쥐고구기더니 다시 말했습니다.“구겨진 이 지폐를...
따뜻한하루  2022-03-02 18:48
[오늘의 명언] 우리의 미래를 돕는 것입니다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는스타 배우일 뿐 아니라 나눔을 실천하는행동가입니다.브래드 피트와 자신이 낳은 아이 셋을 두고도에티오피아,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한 아이씩을 입양해키우는 빅 마더이기도 하죠.특히 그녀는 전쟁으로 인해가장 큰 피해를 보는 아무 힘이...
따뜻한 하루  2022-03-02 18:34
[오늘의 명언] 호박벌의 비행
호박벌은 몸길이가 평균 2.5cm밖에 안 되는작은 체구를 가졌습니다.그런 호박벌은 꿀을 모으기 위해1초에 250번 날갯짓을 해서,하루 평균 200km 이상 되는 먼 거리를쉴 새 없이 날아다니는 곤충입니다.체구와 비교하면 천문학적 거리를날아다니는 셈입니...
따뜻한 하루  2022-03-02 18:30
[오늘의 명언] 황금 상자와 씨앗
한 여객선이 항해하다 큰 폭풍을 만났습니다.여객선은 곧 난파됐고 항로를 잃고 헤매다어느 무인도에 도착했습니다.승객들 모두 목숨은 건졌으나고칠 수 없을 정도로 고장이 난 여객선으로는다시 운항할 수 없었습니다.불행 중 다행인 것은 배 안에충분한 식량과 씨...
따뜻한 하루  2022-02-26 16:33
[오늘의 명언] 좋은 전쟁과 나쁜 평화란 없다
오래전 내전으로 황폐해진 한 마을에포탄이 떨어지고 어른들은 물론부모를 잃은 아이들이 마을 곳곳에서어디로 가야 할지 몰라 두려움과 울음소리가가득했습니다.그때 잔뜩 겁을 집어먹은 동생을 감싼오빠가 있었습니다.“두려워하지 마, 오빠가 있잖아!”오빠의 그 손...
따뜻한 하루  2022-02-25 14:47
[오늘의 명언] 74년째 메뉴는 딱 3개
미국의 유명한 햄버거 체인점 인앤아웃은‘시대착오적인 햄버거 가게’로 불립니다.경쟁업체에서 신메뉴를 쏟아내는 동안인앤아웃은 세 가지 햄버거 메뉴로74년째 장사를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디지털 시대에 그 흔한 자체 주문 앱도없기 때문입니다.때문에 경쟁에서 ...
따뜻한 하루  2022-02-25 14:43
[오늘의 명언] 햇볕이 될래요
어느 이른 봄날,가까운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왔습니다.공원 놀이터에 어린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모여 앉은 아이들이 자기의 꿈을도란도란 이야기하는 것이 마치 내 어린 시절의한 자락을 보는 것 같이 왠지마음이 흐뭇해졌습니다.그런데 한 ...
따뜻한 하루  2022-02-23 19:29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