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거장의 손이 닿을 때
미국의 오래된 고전 시 중‘거장의 손이 닿을 때’라는 시의 내용입니다.골동품과 귀한 예술품이 오가는 경매장에아주 낡고 보잘것없는 바이올린 하나가경매에 부쳐졌습니다.낡고 볼품없는 모습에 다들 심드렁했고사람들은 가장 적은 돈으로 그 바이올린을사려고 했습니...
따뜻한 하루  2022-11-08 16:36
[오늘의 명언]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조선 왕조가 태조부터 철종에 이르기까지 25대,472년간의 역사를 기록한 조선왕조실록은199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되었고국보 제151호입니다.전쟁이나 화재 등으로 소실되는 것을 막기 위해실록의 사고는 궁궐의 춘추관 외에충주시, 성주군, 전...
따뜻한 하루  2022-11-07 15:53
[오늘의 명언]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한 청년이 새해를 맞아 인생을 충실히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삶의 계획을 작성하고실행에 옮겼습니다.첫 번째, ‘건강한 삶’을 위해 꾸준히 운동하고,두 번째, ‘사랑받는 삶’을 위해 주변 사람들을 배려하며,세 번째, ‘풍족한 삶’을 위해 누구보다도 열심히...
따뜻한 하루  2022-11-05 16:09
[오늘의 명언]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미국의 제40대 대통령을 지낸 로널드 레이건이 어렸을 때새 구두를 맞추기 위해 부모님을 따라 기쁜 마음으로구둣가게에 갔습니다.구두 수선공 아저씨는 레이건의 발 치수를 잰 뒤앞이 둥근 것과 각진 것 중 어떤 구두로만들지 물었습니다.그런데 레이건은 구두를...
따뜻한 하루  2022-11-03 11:25
[오늘의 명언]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기찻길이 지나가는 작은 시골에서한 농부가 열심히 밭을 일구고 있었습니다.일하던 농부는 이제 해도 뜨겁고 허기도 져서식사하고 잠시 쉴 생각으로 그늘에 앉아도시락을 먹었습니다.그런데 평소 보지 못한 개 한 마리가 달려와농부를 향해 맹렬히 짖어대었습니다.배...
따뜻한 하루  2022-11-01 13:34
[오늘의 명언]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영국 런던 캔터베리 대성당에 ‘니콜라이’라는 집사가 있었습니다.열일곱 살에 성당을 관리하는 성당의 사찰 집사가 되어평생을 성당 청소와 심부름을 했습니다.하지만 자기 일이 허드렛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고맡은 일에 헌신하고 최선을 다했습니다.그가 하는 일 ...
따뜻한 하루  2022-10-29 13:36
[오늘의 명언] 오만가지 생각
‘오만가지 생각이 다 난다’는 말이 있습니다.이는 사람들이 어떤 일이 닥치면 수많은잡생각을 한다는 뜻입니다.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보통 사람들은 하루 동안평균 5만여 가지 정도의 다양한 생각을계속한다는 것입니다.더 놀라운 사실은 오만가지 생각 중많은 ...
따뜻한 하루  2022-10-29 13:32
[오늘의 명언] 아빠의 명예퇴직
한 회사에서 30여년을 근무한 가장이 있었습니다.회사는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갑작스럽게명예퇴직을 통보하였습니다.저녁 식사 때 남자는 가족들에게웃으면서 말했습니다.“잘 된 거야, 이제야 속이 후련하네.내가 지금까지 오랫동안 회사 일에 매여가족들과 시...
따뜻한 하루  2022-10-28 05:14
[오늘의 명언] 군인을 보면 아빠 생각이 나요
미국 오하이오주의 한 레스토랑에8살 소년 마일스는 가족과 함께 방문했습니다.그런데 소년은 뜻밖에도 주차장에서 20달러를 주웠습니다.주인 없는 20달러를 들고 고민한 끝에평소 갖고 싶었던 비디오 게임을 사기로 했고잔뜩 신이 난 상태였습니다.하지만 소년은...
따뜻한 하루  2022-10-26 17:16
[오늘의 명언] 고마운 고마리
우리 주변에서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볼 수 있는 ‘고마리’라는 작은식물이 있습니다.고마리는 여름이 끝나갈 무렵8월 말에서 9월 중순에 흰색과 분홍색의예쁘고 작은 꽃이 피어납니다.이 꽃은 손톱보다도 작고줄기가 두어 가지밖에 안 되지만밑에 뿌리는 자기 몸...
따뜻한 하루  2022-10-25 19:55
[오늘의 명언] 선을 긋다
전쟁 중 중요한 지역을 지키던 부대가적진에 완전히 포위되었습니다.병력과 무기의 열세로 도저히 이길 수가 없는사면초가의 상황이었고 적은 비참한 죽임을 당하지 말고항복할 것을 권했습니다.그러나 부대는 그 지역이 전략적인 요충지였기에쉽게 포기할 수 없었습니...
따뜻한 하루  2022-10-24 16:45
[오늘의 명언] 나라가 잘되는 비결
공자의 수제자 중 자공이 정치에 관해 이야기하며‘나라가 잘되는 비결’을 물었습니다.이에 대해 공자는 족식(足食)과 족병(足兵),신(信)이라고 답했습니다.족식은 생활의 안정이고 족병은 자주국방이며신은 국가의 공신력을 뜻하기에경제 안정과 국방, 백성의 믿...
따뜻한 하루  2022-10-22 19:38
[오늘의 명언] 인생을 낭비한 죄
영화 ‘빠삐용’은 앙리 샤리에르가 쓴자전적 소설을 바탕으로 만든 영화입니다.특히 스티브 맥퀸과 더스틴 호프만이 주연을 맡아더욱 인상적인 영화였습니다.살인죄라는 누명을 쓰고 악명 높은 수용소에 갇힌 빠삐용은도저히 사람이 살 수 없는 참혹하고 무서운 감옥...
따뜻한 하루  2022-10-21 17:07
[오늘의 명언] 시계 거꾸로 돌리기
1981년 여성 최초로 하버드 대학교 심리학과종신 교수직에 임용된 엘렌 랭어(Ellen J. Langer)는1979년에 70~80대 노인 8명을 대상으로재미있는 ‘시계 거꾸로 돌리기’ 실험을진행하게 되었습니다.그들이 모인 곳의 집은 평범한 가정집 같았...
따뜻한 하루  2022-10-19 16:59
[오늘의 명언] 노생의 꿈
중국 당나라 시대에 노생(盧生)이라는가난한 서생이 있었습니다.어느 날 볼일이 있어 ‘한단’이라는 지역에 갔다가잠시 객점에서 쉬게 되었습니다.그때 신선도를 닦는 여옹이라는 노인을 만나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노생은 여옹에게 신세를 한탄하며자신의 푸념을 ...
따뜻한 하루  2022-10-19 16:58
[오늘의 명언] 친구라는 이름 아래
영화 ‘비스티 보이즈’, ‘소원’, ‘터널’의원작 작가인 소재원 님의 사연입니다.2015년 9월에 소재원 작가의 결혼식,축의금 3만원을 내고는 식비가 더 나온다며밥을 먹지 않고 가려는 친구가 있었습니다.고향에서 올라온 몇 안 되는 친구였는데그 친구는 ...
따뜻한 하루  2022-10-17 15:44
[오늘의 명언] 평화의 두 가지 단어
평화를 뜻하는 단어로 라틴어로 팍스(Pax),히브리어로 샬롬(shalom)이 있습니다.라틴어 ‘팍스’는 영어 Peace의 어근이 된 단어로보통 한 세력이 힘으로 이룩한 장기간의 평화라는 의미입니다.쉽게 말해 물질적인 만족감이나 법, 힘으로세상을 평정하...
따뜻한 하루  2022-10-15 16:27
[오늘의 명언] 미래를 보는 사람에게는 은퇴가 없다
미국의 유명한 과학자이자 발명가인찰스 케터링은 300개 이상의 특허를 취득하며발명왕 에디슨과 견줄만한 발명가입니다.게다가 미국의 자동차 산업을 크게 일으킨제네럴모터스(GM)의 최고 엔지니어이자사업가입니다.그는 단순한 과학자가 아니라타임지 표지에 실릴 ...
따뜻한 하루  2022-10-14 21:17
[오늘의 명언] 내일은 반드시 둥지를 지어야지
세계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 산맥의깊은 골짜기에 ‘할단새’라는 전설의 새가있다고 합니다.할단새는 둥지도 없어 이 나무 저 나무를옮겨 다니면서 살아가는데 매섭고 혹독한 밤이 되면추위에 떨며 고통의 시간을 보냅니다.때로는 다른 새들의 둥지를 기웃거려 봅니...
따뜻한 하루  2022-10-13 16:09
[오늘의 명언] 시간의 특징
옛말에 시간을 흐르는 물과 화살에 비유합니다.물이 한 곳으로 흐르듯 시간도 일방통행으로 계속 흐르고화살처럼 빠르게 지나가기 때문입니다.그래서 기회가 오면 바로 붙잡아야 한다고도말합니다.시간의 또 다른 의미로 세월이라는 단어가 있습니다.히브리어로 세월을...
따뜻한 하루  2022-10-12 16:07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