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에어컨 1대=선풍기 30대 전력
장마전선이 오락가락하니 더욱 후텁지근한 기분이 든다. 습도와 온도가 동시에 높기 때문에 불쾌지수도 높아만 간다. 그런데 주위를 둘러보면 이상할 때가 많다. 이렇게 후텁지근한데 긴팔 옷을 입은 사람들을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에너지시민연대는 지난...
이버들  2007-07-20 20:43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유류세, 어떻게 해야하나
거센 유류세 인하 여론에 재정경제부가 한 발짝 물러난 모습을 보였다. 그동안 서민들의 난방용으로 사용되는 등유의 특소세를 일부 낮춰주고 판매부과금을 폐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영세업자들의 화물차에 대해 환경개선부담금을 깎아주고 250개 업종의 단순 ...
이버들  2007-07-16 10:39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진실은 저 너머에
지금 생각해봐도 당황스럽다.2년 전, 방사성폐기물 포화년도가 언제인가를 두고, 산자부와 환경단체간의 논쟁이 벌어진 적이 있다. 2008년이면 임시저장고가 포화된다는 산자부 주장에 환경단체가 반박하고, 다시 산자부가 재반박하는 일련의 과정이 벌어졌다. ...
이버들  2007-07-09 10:02
[이버들ㅣ에코에너지] 고유가 고개, 경차로 넘자
고유가 열풍이 거세면서 경차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올 들어 휘발유 소비자가격이 1리터당 1천700원을 호가하면서 경차 판매량도 증가하고 있다. 현재 국내 유일한 경차인 GM대우 마티즈는 월 평균 3천대선이던 판매량이 올해 들어 월 평균 4천50...
이버들  2007-07-02 14:57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에너지세제의 재구성
서기 2050년, 미래의 범죄를 예측하여 범죄자를 체포하는 임무를 지닌 ‘프리 크라임'(Pre-Crime)부서의 경찰 존 앤더톤은 뜻밖에 미래의 살인자로 지목되면서 동료들에게 쫓기는 신세가 된다. 범죄가 일어나기 전에 자신의 무죄를 증명해야 하므로, ...
이버들  2007-06-25 10:16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정유업체의 이중 생활
살인적인 기름값 논란으로 정국이 떠들썩하다. 사상 초유라고 시끄러웠던 3년 전의 고유가 기간에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 소비자 판매가격이 1리터당 1700원을 뛰어넘으면서 시민들의 불만이 더욱 커지고 있다. 게다가 비싸진 기름값을 두고 정부와 정유업체의...
이버들  2007-06-18 10:07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식목일 바꿔야 하나?
산림청이 고민에 빠졌다. 지구온도가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식목일이 제 구실을 못하기 때문이다. 이에 식목일을 3월로 조정하면서 ‘나무 심는 날’이라는 식목일의 명칭을 ‘산림의 날’이나 ‘숲의 날’ 등으로 바꾸는 방안까지 고심하고 있다. 그동안 여러 지방...
이버들  2007-06-08 11:39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원전 재처리 공정의 위험성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영국 최대 원자력발전소인 셀라필드에서 지난 30여 년 동안 직원들의 시신에서 장기를 비밀리에 적출해 방사능 부작용 실험을 했던 것으로 최근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1960년대부터 셀라필드 원자력단지에서는 원전 종사자...
이버들  2007-06-04 09:24
[이버들ㅣ에코에너지] 세금에 대한 심리적 저항
저녁 약속이 많은 금요일이면, 종로나 강남 등 서울의 번화가는 인산인해를 이룬다. 말 그대로 사람으로 산을 이루고 바다를 만들 정도로, 사람들의 물결로 서울의 밤거리는 넘실거린다. 많은 인파 속에 떠밀려 다닐 때면,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살아가...
이버들  2007-05-26 17:19
[이버들ㅣ에코에너지] 한탕주의 경계령
바야흐로 대선의 해다. 그러나 불과 7개월 앞두고 있는 현 시점까지도 대선 정국은 안개 속이다. 경선 룰을 두고 시끄러운 한나라당이나, 사수와 통합신당의 갈림길에서 우여곡절을 겪고 있는 열린우리당이나, 속내 복잡하긴 마찬가지다. 복잡한 정치상황을 보고...
이버들  2007-05-21 09:49
[이버들ㅣ에코에너지] 고슴도치 딜레마
짝사랑은 못할 짓이다. 혼자 보고 싶어 하고, 혼자 생각하고, 혼자 기뻐하고, 혼자 화를 내고, 혼자 포기하고, 혼자 아파한다. 모든 것을 혼자 해야 하기 때문에, 두 사람 몫의 사랑의 고통도 홀로 감당해야 한다.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에코도 그러했다....
이버들  2007-05-14 15:18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