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1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사랑이란 약이 잘 안 들을 땐…
미국 역사학자들이 미국을 만드는데 가장크게 기여한 인물 100인으로 선정한 사람 중에는‘월트 휘트먼’이라는 시인이 있습니다.그는 서민의 희망과 자유를 진실하게 말했으며미국에서 가장 위대한 시인으로평가받고 있습니다.흉탄에 쓰러진 에이브러햄 링컨을 추모하...
따뜻한 하루  2020-11-17 13:31
[오늘의 명언]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기는 사람
1972년 제20회 독일 뮌헨 올림픽에 출전한미국 마라톤 선수 중 프랭크 쇼터라는선수가 있습니다.쇼터는 그때까지 미국 언론에서도 전혀관심을 받지 못한 무명 선수였습니다.더구나 예일 대학교 출신의 엘리트였기에쇼터는 공부만 했던 사람이 무슨 육상을 하냐면...
따뜻한 하루  2020-11-16 16:34
[오늘의 명언] 눈앞의 목표에 성실하자
독일의 유명한 정치가 오토 폰 비스마르크는젊었을 때 법원에서 견습 서기로잠시 일했습니다.어느 겨울, 난롯가에서 동료들이장래 희망에 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습니다.그들은 다들 장관, 총리 등이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그러나 비스마르크는 서기의 바로 윗자리...
따뜻한 하루  2020-11-15 21:34
[오늘의 명언] 어머니의 감사
저희 어머니는 혼자 살고 계십니다.허리와 다리가 아파서 거동이 불편하신데도,제가 하는 일에 혹시라도 불편함을 주실까 봐극구 혼자 사는 것이 편하시다면서지내고 계십니다.그런 어머니가 매번 걱정되지만,저는 교회에 목사로 있다 보니 신경 쓸 것이 많아서일주...
따뜻한 하루  2020-11-13 14:46
[오늘의 명언] 아들을 위한 마지막 선물
1988년 9월 23일, 미국 유타주에 사는한 부부에게 아들이 태어났습니다.부부는 아이에게 ‘매튜’라는 이름을 지어주며축복하고 기뻐했습니다.그러나 이들 부부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습니다.매튜는 태어날 때부터 시각장애와 전신 마비 장애를갖고 태어났기 때...
따뜻한 하루  2020-11-13 11:17
[오늘의 명언] 진심을 담은 말
옛날 고대 제국의 한 황제가 백성들이자신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졌습니다.황제는 신하들에게 물었습니다.“짐은 가장 효율적인 정치를 한다고 생각하는데사람의 마음은 저마다 다를 수도 있으니그대들의 솔직한 생각을 말해 주시오.짐은 백성들이 존경하는 황제요...
따뜻한하루  2020-11-10 18:11
[오늘의 명언] 꼬리를 잡기 위해 뛰지 마라
자기 꼬리를 붙잡기 위해 온종일 마당에서빙글빙글 도는 강아지가 있었습니다.강아지는 잡힐 듯이 잡히지 않는자신의 꼬리를 뒤쫓으며 저것만 붙잡으면뭔가 대단한 즐거움이 있을 것이라는환상을 품었습니다.그러자 그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던늙은 개가 충고했습니다.“...
따뜻한 하루  2020-11-09 11:03
[오늘의 명언] 씨앗처럼 뿌리는 행복
한 부유한 노부인이 저명한 심리학자를 찾아가자신의 마음을 괴롭히는 고민 상담을 했습니다.“선생님 저는 삶에 아무 불편이 없는 사람입니다.언제나 요리사가 해주는 맛있는 음식을 먹고,힘든 집안일은 가정부와 집사가 해결해 주며가고 싶은 곳이 있으면 운전기사...
따뜻한 하루  2020-11-08 02:49
[오늘의 명언] 사소한 다툼이 전쟁으로
중국 춘추 전국 시대에 오나라와 초나라가큰 전쟁을 일으켜 수많은 사람들이죽거나 다쳤습니다.전쟁의 원인은 오나라가 초나라 태자의어머니가 사는 지역을 공격하여 큰 피해를입혔기 때문입니다.그런데 오나라가 초나라를 공격한 이유는초나라의 왕이 초나라와 국경이 ...
따뜻한 하루  2020-11-07 11:00
[오늘의 명언] 악의적인 헛소문
어느 마을에 성실한 남편과 온화한 아내가착한 두 아이와 함께 살고 있었습니다.그 집에서는 매일 저녁 즐거운 웃음소리가끊이지 않는 그런 집이었습니다.마을 사람들은 화목한 그 집의 가족들을칭찬하고 부러워했습니다.하지만 빛이 밝으면 그 그림자는더욱더 짙어지...
따뜻한 하루  2020-11-06 16:44
[오늘의 명언] 사랑의 힘으로 살아간다
한 젊은이가 지혜를 얻기 위해서유명한 현인을 찾아가 그의 제자가 되었습니다.그런데 스승은 몇 달이 지나도록 제자에게아무것도 가르쳐 주지 않았습니다.불만에 찬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습니다.“스승님, 지금까지 저에게 왜 아무것도안 가르쳐 주십니까?”그러자 ...
따뜻한 하루  2020-11-02 14:13
[오늘의 명언] 아름다운 결정
한 남자가 있습니다.그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연일 득점포를 터뜨리며 한국인으로서전설을 써 내려가고 있습니다.지금의 그가 슈퍼스타가 되기까지는든든한 조력자인 아버지가 있었습니다.아버지는 때로는 자상한 아버지로,때로는 엄격한 호랑이 코치로 아...
따뜻한 하루  2020-10-31 16:17
[오늘의 명언] 당신의 재능
중국 고대 춘추전국시대 때의 일입니다.어느 날, 초라하고 남루한 옷을 입은 젊은이가조나라의 사상가인 공손룡을 찾아가 제자가되기를 청했습니다.공손룡은 젊은이에게 물었습니다.“자네는 어떤 재주를 가지고 있는가?”그러자 젊은이는 쩌렁쩌렁 울리는목소리로 대답...
따뜻한 하루  2020-10-30 15:34
[오늘의 명언] 화해의 기술
어느 노부부가 부부싸움을 했습니다.화간 난 할머니는 그날부터 입을 닫고,할아버지에게 아무 말도 하지않았습니다.그냥 때가 되면 밥상을 차려놓고,한쪽에 앉아 말없이 TV만 보고 계셨습니다.그러다가 식사를 마칠 때쯤이면 또 말없이숭늉을 떠다 놓았습니다.할아...
따뜻한 하루  2020-10-29 19:16
[오늘의 명언] 바위를 밀어야 하는 이유
한 병약한 남자가 있었습니다.특히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남자는 슬픔에 빠져더 힘들게 보내고 있었습니다.어느 날, 돌아가신 어머니가 꿈에 나타나 말했습니다.“사랑하는 아들아, 집 앞의 바위를 매일 밀어라.그러면 놀라운 일이 일어날 거다.”남자는 어머니의...
따뜻한 하루  2020-10-28 16:54
[오늘의 명언] 세 가지 보석
미국의 뉴멕시코주에서 있었던 이야기입니다.한 흑인 소년이 어머니의 임종 앞에서흐느끼고 있었습니다.어머니는 가쁜 숨을 몰아쉬며마지막 유언을 남겼습니다.“아들아, 너에게 남겨줄 것이 아무것도 없구나.그러나 이 어미의 이 말을 꼭 기억하거라.인생을 살아가는...
따뜻한 하루  2020-10-27 14:07
[오늘의 명언] 인생은 선택이다
이탈리아 태생인 루치아노 파바로티는플라시도 도밍고,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세계 3대 테너로 유명합니다.파바로티는 어렸을 때부터 성악에 재능을 보였지만,가난한 가정형편으로 고등학교를 졸업 후생계의 보탬이 되고자 교육학을 전공하였고초등학교 교사가 되었습니다...
따뜻한 하루  2020-10-26 11:13
[오늘의 명언] 성공은 작은 데서 출발한다
1923년 3월 3일.20대 청년 두 명이 미국과 세계 도처에서 일어나고 있는시사 문제에 대해 체계적이고 간결한 형식의 정보를전달하는 잡지를 만들고자 시사주간지타임지를 창간했습니다.타임지는 미국 뉴욕시에서 발행되는3대 주간지로 손꼽히며 매년 연말 ‘올...
따뜻한 하루  2020-10-24 13:44
[오늘의 명언] 죽음을 이기는 첫 이름
저는 평생을 암 연구에 헌신해온 의사입니다.수천 명의 암 환자를 만났고,많은 환자의 죽음을 겪었습니다.그중에는 사랑하는 제 남편도 있습니다.저는 암으로 남편을 잃은 아내이기도 합니다.제가 다루는 이 질병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기도 합니다.환자들의 고통...
따뜻한 하루  2020-10-23 17:04
[오늘의 명언] 산에 오르게
실용주의 철학 학파의 창시자 가운데 한 사람으로,기능 심리학의 선구자이며 미국의 진보적 교육학자인존 듀이의 90번째 생일을 맞아 있었던일입니다.어느 젊은 박사로부터 질문을 받았습니다.“어떻게 하면 선생님처럼 위대한 생애를영위할 수 있겠습니까?”그러자 ...
따뜻한 하루  2020-10-22 15:11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