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파리 에펠탑
프랑스 최고의 단편소설 작가로 추앙받는기 드 모파상은 에펠탑 안에 있는 레스토랑에서자주 식사를 했다고 합니다.프랑스 사람답게 파리의 명물인 에펠탑을사랑해서 그랬던 것일까요?정반대로 모파상은 에펠탑을 아주 싫어했습니다.그러면 왜 굳이 싫어하는 에펠탑에 ...
따뜻한 하루  2019-09-09 22:36
[오늘의 명언] 아빠는 항상 피곤해
회사에서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아중요한 프로젝트를 연달아 맡아 성공시킨한 남자가 있었습니다.하지만, 남자는 잦은 야근과 출장으로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가족들과 함께할 시간이거의 없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회사에서그동안 고생한 남자에게 황금 같은 휴가를 ...
따뜻한 하루  2019-09-07 09:43
[오늘의 명언] 이제 숨어도 다 보인다
낮에는 밭에서 농사일에 매진하고밤에는 문해(文解) 교실에서 글을 배우며주경야독하는 초보 시인의 시(詩)입니다.초등학생이 쓴 것처럼 삐뚤어진 글씨지만사물을 바라보는 시선, 한글을 대하는 마음그리고 그 시선과 마음을 표현하는 기교가매우 뛰어나고 따뜻한 훌...
따뜻한 하루  2019-09-06 17:00
[오늘의 명언] 약속과 기다림
남극에서 운석 탐사를 하던 대원들에게25년 만의 강력한 폭풍이 몰아쳤습니다.그리고 8마리의 썰매견과 함께 빙판과 눈밭을탐사하던 사람 중 한 사람이 절벽에서굴러 떨어지는 바람에 뼈가 부러지는중상을 입게 됩니다.탐사대는 서둘러 피신해야 했습니다.탈출하는 ...
따뜻한 하루  2019-09-06 15:19
[오늘의 명언] 당신이 가진 땅을 나눠 주세요
환갑을 넘긴 노인이 인도 전역을 걷고 있었습니다.13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무려 8,000km라는엄청난 거리를 걷고 또 걸었습니다.이 노인이 이렇게 힘겨운 걸음으로찾아간 곳은 인도 전역의 부자들이었습니다.자동차를 타고 가기에도 먼 길을 걸어서 찾아간부...
따뜻한 하루  2019-09-06 12:39
[오늘의 명언]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1983년 6월 30일에 시작된 특별 생방송.‘이산가족을 찾습니다.’는 6.25 전쟁으로 헤어진북한에 두고 온 가족이 아니라 대한민국에 살면서서로 소식을 모르는 이산가족의 상봉을 위한방송이었습니다.“동생하고 삼촌 집에 먼저 가 있어.엄마도 곧 따라갈게...
따뜻한 하루  2019-09-03 17:48
[오늘의 명언] 1173번째 기적
1951년, 호주의 한 병원에서 14살 소년이폐 일부를 제거하는 큰 수술을 받았습니다.무려 13ℓ의 혈액을 수혈받아야 했던대수술 끝에 살아남은 소년은 사람들의 헌혈로생명을 구했으니 자신도 몸이 건강해지면나중에 꼭 헌혈해서 다른 사람들을 돕겠다는다짐을 ...
따뜻한 하루  2019-09-03 06:00
[오늘의 명언] 골프공에 딤플
하늘을 나는 비행기는 대부분 몸체가유선형이고 표면이 매끄럽습니다.비행기의 표면이 울퉁불퉁하면 더 많은공기 저항을 받는다는 것은 당연한상식일 것입니다.비단 하늘을 나는 비행기뿐만 아니라공기 중에 빠른 속도로 움직이도록 만든 것들은대부분 매끈한 표면을 가...
따뜻한 하루  2019-09-02 17:18
[오늘의 명언] 전설이 된 사나이
1968년 멕시코시티 올림픽,미국의 멀리뛰기 선수 ‘밥 비먼’이 트랙에 올랐습니다.그는 결선 첫 점프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당시 비먼은 올림픽 결선에 오를 정도의 실력은 있었으나그렇다고 금메달 유망주는 아니었습니다.금메달이 유력한 비먼의 경쟁자들은동료...
따뜻한 하루  2019-08-29 18:22
[오늘의 명언] 아이는 햄버거를 남겼습니다
얼마 전 필리핀에서 한 남자가패스트푸드 체인점 ‘졸리비’에서 햄버거를 주문했습니다.드시고 갈지 포장해 갈지 묻는 점원에게여기서 먹고 갈 것이라고 했습니다.그런데 조금 이상했습니다.남자에게 다른 일행은 없었는데아무리 건장한 남자라도 혼자 먹기에는너무 많...
따뜻한하루  2019-08-27 21:10
[오늘의 명언] 그렝이질 기법
흙바닥 위에 세운 기둥은 상식적으로깨지고, 썩고, 미끄러워지기가 쉽습니다.당연히 오래가지 못할 것이 뻔합니다.그래서 옛 시절 집을 지을 때는기둥 밑에 주춧돌을 받쳐 놓고집을 지었습니다.하지만 자연에서 얻는 다양한 돌들의 모양은울퉁불퉁 제멋대로이기 마련...
따뜻한 하루  2019-08-26 17:45
[오늘의 명언] 절망이 없으면 희망도 없습니다
가냘픈 한 여인이 물에 떠 있는둥근 바위 위에 위태롭게 앉아 있습니다.동그란 바위는 불안정합니다.여인의 눈은 흰 천으로 가려졌고몸은 한 줄밖에 남지 않은 수금 같은 악기에맨발로 간신히 기대고 있습니다.여인이 앉아 있는 곳은 금방이라도뒤집힐 듯 위태로워...
따뜻한 하루  2019-08-23 21:07
[오늘의 명언] 코브라 효과
피리를 불면서 독사를 현혹하는 뱀 쇼가사람들에게 재미있어 보일지도 모르지만만약 그 뱀을 숲에서 만나게 된다면어느 사람도 재미있어하지는못 할 것입니다.과거 영국 지배하에 있었던 인도에서는코브라에게 물려 죽거나 다치는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코브라를 잡아 오...
따뜻한 하루  2019-08-22 18:05
[오늘의 명언] 성장에 나이는 없다
한 살, 아이는 슬픔이란 감정을채 배우기도 전에 부모를 잃었습니다.이모와 할머니 손에 길러지다가 다시 깊은 산골낯선 할아버지에게 맡겨지지요.어디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지만아이는 자신의 삶에서 소중한 것들을 기어코 찾아냅니다.아픔을 지닌 할아버지의 따...
따뜻한 하루  2019-08-22 11:52
[오늘의 명언] 떼쟁이 동생
어린 시절 저는 아주 심한 떼쟁이였습니다.장난감 가게나 과자 가게에 가면 바닥을 뒹굴며울고불고 소리치는 일이 많았습니다.그 시절, 엄마 아빠 오빠 그리고 저네 식구가 잠시 가게에 갈 일이 있었습니다.부모님은 또 무슨 이유로 제가 폭발할까조심조심하고 있...
따뜻한 하루  2019-08-20 13:27
[오늘의 명언] 감정가 0원
KBS TV쇼 진품명품.세월 속에 묻혀 있던 진품, 명품을 발굴해전문 감정위원의 시선으로 진가를 확인하는감정 프로그램입니다.때로는 창고 안에 방치되어 굴러다니던족자가 대단한 보물로 밝혀지기도 하고,집안 대대로 내려온 도자기가 가치가 없는 것으로밝혀져 ...
따뜻한 하루  2019-08-20 13:24
[오늘의 명언] 우리 남편 파이팅
남편은 부산에서 나고 자란 경상도 남자이며,토목 설계를 전공해서 평생 건축회사에서만근무했습니다.남편은 남들이 말하는 무뚝뚝한 조건을모조리 갖추었다고 할 정도였습니다.결혼한 후, 태어난 첫째 아들을 보며힘들어하는 나에게 남편이 처음으로한 말이 있습니다....
따뜻한 하루  2019-08-16 10:02
[오늘의 명언] 상처 입은 꽃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
빨래터에서 얼굴에 젖살도 빠지지 않은여자아이들이 모여 수다를 떨고 있습니다.빨래는 아주 힘든 노동입니다.하지만 답답한 날씨에 시원한 물가에서친구들과 함께 평범한 이야기를 함께 나누며별 대단치도 않은 일에 까르륵 웃는 것이너무나 즐겁고 행복했습니다.그런...
따뜻한 하루  2019-08-14 14:56
[오늘의 명언]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글자를 몰라서 군에 간 남편에게 편지 한 장 못했다고,그래도 할머니는 남편에게 편지를 보내긴 했습니다.봉투 안에 편지지 대신 김을 넣어서요.스물둘에 부모님이 정해준 사람에게 시집을 갔습니다.남편이 군인이었는데 가난한 형편을 벗어나고자월남 파병을 떠났습...
따뜻한 하루  2019-08-14 14:50
[오늘의 명언] 나는 절망하지 않는다
그녀는 뻐드렁니 때문에 놀림을 많이 당했습니다.그리고 그녀가 8살 때 어머니는 돌아가셨고그 이후에도 불행은 멈추지 않았는데그녀가 9살 때에는 남동생이 죽고다음 해에는 아버지마저 세상을 떠났습니다.원래 부유한 가정에서 태어났지만가족을 모두 잃고 혼자가 ...
따뜻한 하루  2019-08-12 19:25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