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먼저 굽히는 자가 이긴다
미국의 정치가이자 과학자인 벤자민 프랭클린은가난한 이민자 가정에서 열일곱 자녀 중열다섯째로 태어나 힘든 유년 시절을보내야 했습니다.어느 날, 그는 평소 아버지에게 주의를 들었음에도한참 다른 생각을 하다가 방 문지방에 머리를크게 부딪치고 말았습니다.아파...
따뜻한 하루  2019-08-11 12:53
[오늘의 명언] 걱정을 걸어두는 나무
11살 소녀 줄리엣 제니퍼 존스는걱정이 너무 많습니다.매일 언니를 괴롭히는 동생 오필리아.엉뚱한 아빠, 일에 빠져 사는 엄마의 부부싸움.가장 친한 친구이지만 줄리엣이새 친구와 사귀는 걸 꺼리는 린지.용감하고 예쁘지만 아무 생각 없이남의 물건을 만지는 ...
따뜻한 하루  2019-08-09 18:26
[오늘의 명언] 5대 1의 법칙
특별한 능력자가 아닌데도 앞으로의 상황에 대해거의 정확하게 예측하는 사람이 있습니다.미국 워싱턴대학교 심리학과 존 고트먼 교수가바로 그 사람입니다.고트먼 교수는 부부의 대화를 지켜보는 것만으로그 부부가 5년 안에 불행하게 이혼하게 될지,아니면 행복한 ...
따뜻한 하루  2019-08-08 18:25
[오늘의 명언] 생명을 바라보는 마음
저는 산부인과 간호사입니다.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기적이수시로 벌어지는 현장에서일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생명을 다루는 병원이라는 곳은마음보다는 머리로, 감성보다는 철저한 이성으로일해야 하는 곳입니다.그러다 보니 저 또한 생명의 탄생에 대한경외감과 감...
따뜻한 하루  2019-08-07 18:21
[오늘의 명언] 모건 원더랜드
12살 여자아이 모건은 처음으로 수영장에놀러 가 부모와 함께 물에 들어갔습니다.그런데 조금 전까지 즐겁게 놀던 다른 아이들이수영장에 들어온 모건을 보고 하나둘물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모건은 자폐와 인지 장애가 있어 한눈에 봐도장애인임을 알 수 있...
따뜻한 하루  2019-08-06 17:51
[오늘의 명언] 청산도 슈바이처
전라남도 완도항에서 뱃길로 한 시간을 가면‘청산도’라는 섬에 ‘푸른뫼중앙의원’ 병원이 있습니다.이 병원의 의사는 아침 7시 40분부터 진료를 시작합니다.대부분 어업에 종사하는 섬 주민들의바쁜 일정 때문입니다.의사는 하루 평균 120명의 환자를 진료하면...
따뜻한 하루  2019-08-05 16:10
[오늘의 명언] 길게 줄을 선 사람들
2018년 10월 28일,250명의 사람이 길게 줄을 섰습니다.남녀노소 구분이 없습니다.그런데 공통점이 있습니다.모두 손에 책을 들고 있습니다.150m를 늘어선 사람들은 손에서 손으로책을 건네고 있었습니다.1977년부터 운영된 동네 서점이이사를 하는데...
따뜻한 하루  2019-08-04 00:05
[오늘의 명언] 이쯤에서 포기하는 게 맞습니다
대학 입시 공부를 위한 학원 수강생들은보통은 재수생, 삼수생이라고 해도아직 사회생활을 경험하지 못한 풋풋한청년들의 모습이 상상됩니다.그런 수강생들 가운데 70대 노인이 한 분 계셨습니다.성성한 백발, 주름진 피부의 얼굴로 입시학원맨 앞자리에 앉아 강의...
따뜻한 하루  2019-08-02 16:42
[오늘의 명언] 삶의 길잡이
폭우가 쏟아지는 한밤중에 한 청년이 길을 걷고 있었습니다.한 치 앞도 보이지 않는 완전한 어둠 속을 청년은작은 손전등 하나에 의지해 겨우 한걸음 씩걷고 있었습니다.자칫 발이라도 헛디디면 다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청년은 어둠 속에서 굉음과 함께 빛이...
따뜻한 하루  2019-08-01 17:03
[오늘의 명언] 승리한 패배
임진년(1592년) 4월, 왜군의 침략으로한반도 전역이 불길에 휩싸인 임진왜란이발발하였습니다.같은 해 10월 6일 진주성 앞에 몰려온왜군의 수는 30,000명이 넘는 인원이었고,성을 지키는 조선군의 수는 3,800명이었습니다.그러나 같은 해 10월 1...
따뜻한 하루  2019-08-01 15:52
[오늘의 명언] 인권은 존중되어야 한다
오래전 노예제도가 있던 시절이었습니다.사람들을 가축처럼 사고팔았으며, 특히 흑인 노예들은생기 없는 얼굴로 땅만 쳐다보며 무서움에떨고 있어야 했습니다.엄마, 아빠 그리고 아들이 있는 노예 가족이 있었습니다.그 가족의 가장 큰 희망은 부자가 되는 것도 아...
따뜻한 하루  2019-08-01 06:00
[오늘의 명언] 자식 생각하는 부모님 마음
요즘은 옷을 기워 입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그런데 저희 가족은 기운 옷을꼭 입어야 합니다.최근 어머니는 조금이라도 옷이찢어져 있는 것은 그냥 놔두지 못하고반드시 꿰매야 직성이 풀립니다.원인은 최근 수술과 치료를 받은백내장 때문입니다.어느 날 어머니는...
따뜻한 하루  2019-07-24 16:54
[오늘의 명언]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이제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들도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있고세상을 생각하는 마음이 있습니다.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에서엄마가 기분 좋을 때 아빠한테 하는 것,엄마가 무지 화나면 혼자서도 하는 것은 무엇일까요?그것은 ‘팔짱’입니다.아이가 말합니다.“어른들...
따뜻한 하루  2019-07-24 07:14
[오늘의 명언] 다양성이 열어주는 가능성
문명의 발전 부작용 중 하나는단순하던 것들이 너무 복잡해진다는 것입니다.매일 반복해야 하는 기본적인 의식주마저갈수록 복잡해지고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매일 아침 무슨 옷을 입고 나가야 할지고민하는 것도 힘든 일입니다.차라리 교복을 입던 학창 시절이그리울...
따뜻한 하루  2019-07-23 11:22
[오늘의 명언] 당신은 성인 아니면 바보
평생 병원 건물 옥탑방에서 기거하며밤낮없이 환자를 보살핀 의사가 있습니다.덕분에, 그가 근무한 병원에서는어떤 시간이라도 아픈 사람들이 진료를받을 수 있었습니다.사람들을 그를 바보라고 불렀습니다.병원비가 없는 사람을 위해 자기 월급을 가불해서대신 병원비...
따뜻한 하루  2019-07-22 15:37
[오늘의 명언] 사람에 관한 공부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는 학생이머리를 감싸 쥐고 한숨을 쉬었습니다.한참을 그렇게 고민하던 학생은 철학 교수한테찾아가 말했습니다.“교수님. 도서관의 책을 몽땅 읽었는데저는 아직도 사람들에 대한 정의를어떻게 내려야 될지 모르겠습니다.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
따뜻한 하루  2019-07-21 08:13
[오늘의 명언] 행복의 조건
‘많은 사람이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하는데그러면 행복해지기 위한 조건은 뭘까?’나이는 어리지만 현명한 한 아이가 생각했습니다.그리고 아이는 자신의 궁금증을 풀기 위해여러 사람을 찾아가 행복의 조건이무엇인지 물어보았습니다.길에서 구걸하는 사람이 말했습니다...
따뜻한 하루  2019-07-19 01:26
[오늘의 명언] 유모차 공수작전
전쟁터는 인간이 만들어내는 최악의비극이 펼쳐진 공간입니다.자기 한목숨 건사하는 것도 힘든 전쟁터에서1,069명의 어린아이의 소중한 생명을구해낸 사람이 있습니다.6.25 전쟁 당시 미 5 공군 부대 군목으로 참전한러셀 블레이즈델 중령은 전쟁으로 부모를 ...
따뜻한 하루  2019-07-18 17:53
[오늘의 명언] 인생의 복기
바둑기사들은 종종 혼자서 바둑을 두기도 합니다.바둑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은 혼자서 어떻게바둑을 두는지 의아해하지만 그 바둑기사는복기를 하는 중입니다.복기는 이미 끝난 바둑의 승부를그대로 바둑판 위에 한 수씩 재현하는 것입니다.대부분 승리와 패배를 다시...
따뜻한 하루  2019-07-17 17:19
[오늘의 명언] 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질 볼트 테일러는 성공한 뇌과학자였습니다.하버드 의과대학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며강의를 병행했고, 미국 전역을 돌며학술대회에 참가했지요.그러던 37살의 어느 날 아침,그녀가 평생토록 연구해온 ‘뇌’에문제가 생깁니다.뇌에서 출혈이 일어나 뇌의 기능이하나둘씩...
따뜻한 하루  2019-07-16 16:15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