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3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다음에 다시 만나자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이 고마웠네자네들이 나를 돌보아 줌이 고마웠네자네들이 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이 참 행복했다네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이제 병들어 하늘...
따뜻한 하루  2022-07-28 19:50
[오늘의 명언] 세 가지 실패
한 청년이 스승을 찾아가 지혜를 구했습니다.“저는 성공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성공을 할 수 있을까요?”그러자 스승이 미소를 지으며 대답했습니다.“세상에는 세 가지 실패가 있다.”청년은 스승에게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습니다.“스승님, 저는 실패하는 ...
따뜻한 하루  2022-07-26 17:41
[오늘의 명언] 마지막까지 남은 사람
주부를 대상으로 한 어느 강의 시간,교수가 한 여성에게 칠판에 아주 절친한 사람20명의 이름을 적으라고 했고그녀는 가족, 이웃, 친구, 친척 등20명의 이름을 적었습니다.그리곤 교수는 이 중 덜 친한 사람의이름을 지우라고 했습니다.가장 먼저 그녀는 이...
따뜻한 하루  2022-07-25 11:14
[오늘의 명언] 완벽한 배우자
결혼을 앞둔 남성이 어떤 여자와 결혼할까 고민했습니다.그러다 ‘완벽한 배우자’가 아니라면불행한 결혼 생활이 될 거라 판단했고그는 최고의 신부를 찾기 위해여행하기 시작했습니다.그렇게 40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그는 여전히 결혼하지 못한 상태였습니다.한 친...
따뜻한 하루  2022-07-23 16:02
[오늘의 명언] 행복이란?
프랑스의 철학자 알랭은 물질적으로풍족해짐과 반대로 낮아지는 행복에 대해연구했습니다.그는 사람을 불행하고 불안하게 만드는원인을 ‘비교’라고 말했는데 특히 타인과 비교하며자신을 낮게 비하하는 것에 대해서내면의 폭군이라며 표현했습니다.“남보다 나은 점에서 ...
따뜻한 하루  2022-07-22 18:00
[오늘의 명언] 꽃잎이 떨어져 바람인가 했더니 세월이더라
봄에 피어나는 벚꽃은 수많은 거리를 아름답게 꾸미고밤이면 흰 눈처럼 환하게 밝힙니다.그러나 벚꽃이 피어있는 시간은 길게는 일주일,이마저도 새벽에 비라도 내리면 금방 땅에떨어지고 꽃은 져버립니다.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청년의 때는 우리의 삶 속에서 흰 벚...
따뜻한 하루  2022-07-21 15:15
[오늘의 명언] 이 사람은 누구일까요?
정규 교육은 18개월간 학교에 다닌 것이 전부,오하이오강의 나룻배 사공에서 잡화점 및 우체국 직원, 측량기사 등열 번도 넘게 직업이 바뀌었고, 하는 일마다 실패해서주위에서는 ‘별 볼 일 없는 사람’으로여겨졌던 인물입니다.이후 법률 사무소에 취직하며 법...
따뜻한 하루  2022-07-20 14:25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은?
BC 5세기경,그리스 고대문화와 역사를 기록한헤로도토스의 ‘역사’ 중에 적혀있는 일화입니다.리디아의 왕 크로이소스가아테네의 정치가이자 철학자였던 솔론에게자신의 부유한 왕국을 자랑하면서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이라 믿고는그에게 질문했습니다.“세상...
따뜻한 하루  2022-07-19 12:59
[오늘의 명언] 무엇을 담을 것인가?
한 스승이 꽃이 가득 담겨 있는 바구니를제자들에게 보여주며 물었습니다.“이것이 무슨 바구니인가?”제자들은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이 대답했습니다.“꽃바구니입니다.”이번엔 꽃을 들어내고 쓰레기를바구니에 담고는 다시 물었습니다.“그럼, 이것은 무슨 바구니인가...
따뜻한 하루  2022-07-18 17:08
[오늘의 명언] 성공의 시작
어느 마을에 항상 긍정적인 생각으로 대화하고늘 이웃에게 베푸는 사람이 있었습니다.사람들은 특히 그의 행동보다도‘그와 대화하면 내가 가야 할 길이 보인다’라며마을 사람들에게 호평받기도 했습니다.어느 날 한 이웃이 그에게 인생에서성공의 비결이 무엇인지 물...
따뜻한 하루  2022-07-18 17:08
[오늘의 명언] 매일 발전하는 삶
사진 예술에 남다른 꿈과 열정을 가진 소녀가 있었습니다.이 소녀는 무려 72년 동안 카메라 뒤에서 살아왔습니다.평생을 사진 예술에 바친 이 거장의 이름은여성 최초의 사진작가로 꼽히는이모젠 커닝햄.대학생 때 장학금을 받기 위해 찍은식물 사진을 시작으로 ...
따뜻한 하루  2022-07-15 14:01
[오늘의 명언] 희망을 주는 잡지
미국의 종합잡지 ‘Saturday Evening Post’는경제 위기였던 1940년대에 ‘희망을 주는 잡지’로유명했습니다.특히 다른 신문과 다르게 경제공황으로 고통당하는20여명의 독자 원고를 가감 없이 보도해관심을 모았습니다.이를 본 미국인들은 다른 ...
따뜻한 하루  2022-07-14 21:03
[오늘의 명언] 꿈을 꾸어야 합니다
공원에 한 아빠가 두 딸을 데리고 놀러 왔습니다.아이만 탈 수 있는 회전목마에 두 딸이 타는 모습을 본 아빠는자신도 아이들과 함께 회전목마에 타보고 싶다는생각을 했습니다.애니메이션 작가였던 그는 아이들과 어른들이 함께신나게 즐기고 뛰어놀 수 있는 놀이...
따뜻한 하루  2022-07-13 10:54
[오늘의 명언] 수탉이 낳은 알
고대 중국을 통일한 진나라의 왕 진시황은죽음이 두려운 나머지 어느 날 감무 대신을 불러무리한 요구를 했습니다.“불로장생의 명약이라 불리는‘수탉이 낳은 알’을 가져오너라!”집으로 돌아온 감무는 시름에 빠졌습니다.그때 손자 감라가 할아버지 곁에 다가왔습니...
따뜻한 하루  2022-07-12 20:39
[오늘의 명언] 고통을 대하는 자세
어느 날 그리스의 철학자 디오게네스가친구 안티스테네스가 폐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병문안을 갔습니다.안티스테네스는 디오게네스를 보자큰 소리로 신음하며 말했습니다.“제발 나를 이 고통에서 해방해주게나!”그것은 평소 그의 모습은 아니었습니다.디오게네스는 ...
따뜻한 하루  2022-07-11 16:04
[오늘의 명언] 남을 품평하는 것은 쓸모없는 일이다
다산 정약용이 낙향해 친지들과 정자에 모여이야기하고 있었는데 그때 한 사람이 말했습니다.“아무개는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권세와 명예를 거머쥐었으니,분통 터질 일 아닌가.”그러자 정약용이 그에게 말했습니다.“사람은 함부로 품평할 수있는 것이 아닙니다.”얼...
따뜻한 하루  2022-07-11 11:28
[오늘의 명언] 두려움보다 더 두려운 것
오늘날 미국 행정부의 기능과 역할의 기반을 다진미국에서 유일하게 4선 대통령을 역임한 루스벨트 대통령.그가 취임할 당시 1933년은 약 1,500만명의 실업자와은행 및 금융기관 파산 등 도산으로 경제 대공황의한복판이었습니다.그런 그가 취임하며 했던 연...
따뜻한 하루  2022-07-11 11:10
[오늘의 명언] 굽은 나무의 가치
중국 전국시대의 사상가 장자의소요유(逍遙遊) 편에 나오는 한 일화로혜자가 장자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내게 줄기는 울퉁불퉁하고가지는 비비 꼬인 구부러진 나무가 있소.자를 댈 수가 없으니 길에 서 있지만 목수가 거들떠보지도 않소.그런데 선생의 말은 이...
따뜻한 하루  2022-07-07 11:29
[오늘의 명언] 가치 있는 죽음
평생을 고결한 성품을 유지하며 교육에 몸 바친 스승이죽음을 앞두고 제자들과 마지막 시간을 가졌습니다.스승의 마지막을 예상한 제자들이 크게 슬퍼하자스승은 미소를 띠며 말했습니다.“절대 슬퍼하지 말아라. 가치 있는 죽음은삶에 의미와 사랑을 부여한다는 것을...
따뜻한 하루  2022-07-06 15:22
[오늘의 명언] 시간이 지나서야 알게 되는 것
어린 시절 저는 병 우유를 너무나 좋아했습니다.아버지는 출근할 때마다 막둥이인 저에게병 우유를 하나씩 사 주셨습니다.어려운 살림 탓에 먹을거리가 늘 부족했지만아버지는 저에게 우유를 주는 일을하루도 빠뜨리지 않으셨습니다.어느덧 세월이 지나 아버지는 치매...
따뜻한 하루  2022-07-05 13:33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