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재건 “Pray for Nepal”

W-재단·국제평화기념회, 인천공항에 ‘도네이션 트리’ 설치 한말 기자l승인2015.05.11 14: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제구호기관 소통을위한젊은재단(W-재단)과 사단법인 국제평화기념사업회가 장기간의 네팔 재건 구호사업을 위해 ‘Pray for Nepal’ 모금 캠페인을 시작했다.

현재 네팔은 지난달 수도 카트만두에서 진도 7.8의 지진으로 인해 750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800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그 이후로도 여진으로 인한 추가 피해가 발생하고 의료시설을 포함한 대부분의 시설들이 무너져 구호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금 네팔은 장기간의 재건 구호사업이 시급한 실정이다.

▲ 인천공항에 설치된 도네이션 트리.

W-재단과 국제평화기념사업회는 재건구호사업 첫 시작지로 모금을 위한 도네이션 트리(모금 나무)를 인천공항에 설치했다. 이 도네이션 트리는 모금함과 함께 세계인들이 메시지를 부착할 수 있는 나무로 구성돼 있다. 세계인들이 나무에 부착한 메시지는 향후 네팔에 직접 전달되며 모금함을 통한 후원금 전액은 네팔 재건 구호사업에 사용된다.

이 캠페인을 위해 영상 메시지로 김재원, 신정근, 최다니엘, 알베르토 몬디, 김유정, 백성현, 김형준, 에디킴, 윤일상 작곡가, 레인보우 오승아, 서문탁, 울랄라세션, 유승우, 곽희성, 이범영 등 40여명의 스타들이 참여한 것으로 밝혀졌다.

W-재단은 지난달 27일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와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으로부터 50만달러 규모로 구호물품과 성금을 후원 받았으며 현재 네팔에서 90만 달러 규모로 긴급구호를 실시하고 있다.

W-재단과 AmeriCares Foundation의 물류, 공중 보건, 의료 담당자들을 비롯한 구호인력들은 의료활동 및 항생제, 항균제, 진통제/해열제, 호흡계 약물, 텐트, 의류, 신발 등을 직접 운반하며 구호물자를 배급하는 등 다양한 구호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한편 소통을위한젊은재단(W-재단)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익 재단법인, 국제구호기관으로서 세계적으로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에 의해 고통 받고 있는 기후난민을 대상으로 연구부터 실행까지 구호활동의 전 과정을 직접 수행하며 세계적으로 다양한 기관 및 단체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아프리카(탄자니아, 말라위), 남태평양(피지, 투발루), 동남아시아(인도, 필리핀, 캄보디아, 네팔)에서 구호활동을 하고 있다.

한말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