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긍정적” 대선영향은 "글쎄"

전국 성인남녀 501명 설문조사 이재환l승인2007.10.05 23: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분단선 횡단 가장 인상적” 45.2%
"평화체제 구축 최고 성과” 28.3%
“대선까지 영향력 미칠 것” 38.2%


<시민사회신문>은 실시간 ARS 여론조사 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501명을 대상으로5일 ‘2007남북정상회담 평가’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정상회담 평가=응답자 68.4%(매우 긍정 32.7%, 긍정 35.7%)가 긍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적 견해는 17.0%(매우 부정 4.6%, 부정 12.4%) 였다.





최고 성과=종전협정 등 평화체제 분야(28.3%), 서해 축 개발 등 경협분야(26.4%), 이산가족 상시상봉 등 인도적 분야(12.3%), 통일지향 법&제도 정비 등 신뢰구축 분야(10.1%), 남북응원단 올림픽 참가 등 교류확대 분야(8.3%) 등의 순이었다.





명장면=정상회담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노무현 대통령의 군사분계선 도보 횡단(45.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정상회담 합의문 발표 장면(16.3%), 김정일 위원장의 ‘깜짝 영접’(10.6%), 개성공단 등 경협 현장 방문(10.4%), 아리랑 공연 관람(3.2%) 등이었다.





대선효과=이번 정상회담이 국내 대선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미치지 않을 것(44.4%)이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영향을 미칠 것(26.8%), 매우 영향을 미칠 것(11.4%), 전혀 미치지 않을 것(9.8%) 등의 순이었다. 이번 설문의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4.4%다.
이재환 기자

이재환  @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