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대상 ‘짝퉁운동화’ 해외 어린이에게 기증

부산본부세관, ‘희망나눔 운동화 꾸미기 한마당’ 개최 양병철 기자l승인2016.04.28 14: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짝퉁운동화’ 폐기신세 면하고…중앙아시아 어린이 기증품으로 탈바꿈

관세청 부산본부세관(세관장 박철구)은 27일 오후 2시 부산세관 대강당에서 폐기대상 ‘짝퉁운동화’ 3500여 켤레를 키르기스스탄 어린이들에게 기증하기 위해 지역 어린이 등 100여명을 초청하여 ‘희망나눔 운동화 꾸미기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키르기스스탄은 중앙아시아 내륙의 공화국으로 소련의 구성 공화국이었다가 1991년에 독립했다.

이날 행사는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와 100여명의 부산소재 초·중·고교 및 대학생 자원봉사자들이 운동화에 세계 평화와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그림을 그려 해외로 기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 (사진=부산본부세관)

이 자리에서 박철구 부산본부세관장은 “전 세계적 나눔운동인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에 동참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부산다문화국제학교, 부산참빛학교, 온새미학교 및 부산세관 어린이집 재학생들은 직물제 스티커에 그림을 그려 운동화 상표제거 부위에 부착하고 희망의 메시지 카드를 운동화 끈에 묶는 꾸미기 과정을 통해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과 이웃 국가에 이해를 높였다.

참가자들은 행사장 한편에 전시된 박근혜 대통령과 김연아 등 유명인이 직접 그린 기증 운동화를 관람하고 세관박물관도 견학하는 등 유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편 부산본부세관에서 기증하는 운동화는 지난해 6월 상표법 위반으로 적발되어 몰수된 물품으로 통상 폐기장에서 소각하지만 환경오염 방지 및 폐기비용 절감을 위해 검찰청 등 관련기관과 상표권자와의 수차례에 걸쳐 협의하여 무상기증이 이뤄지게 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 앞서 키르기스스탄에 몰수 운동화를 원활히 기증하기 위해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이하 미지센터)와 기증협약도 체결했다.

부산본부세관은 미지센터와 협력하여 오는 10월말까지 운동화를 기증에 적합하도록 ‘학교별로 찾아가는 희망의 운동화 그리기 행사’를 통해 디자인 작업을 벌인 뒤 11월중 기증수혜국인 키르기스스탄에 전달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부산본부세관은 “폐기대상 몰수품의 재활용을 통해 이웃사랑 실천과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등 나눔 문화 확산에 적극 앞장 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희망의 운동화 나눔축제’는 학생과 시민들이 직접 기증 운동화에 평화와 사랑, 희망을 상징하는 그림을 그려 해외 청소년들에게 전달하는 전 세계적인 나눔운동이며, 한국의 경우 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 주관으로 2007년부터 작년까지 몽골 등 9개국에 6만여점의 운동화를 기증했다.

양병철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