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4년간 ‘금융권 낙하산’ 인사 총 204명

“정부의 ‘공공개혁’기치에 맞도록 전문성 갖춘 인사가 투명하고 공정한 과정 통해 선임돼야” 양병철 기자l승인2016.09.21 13: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관피아(기재부·감사원)76명, 금피아(금융위·금감원)68명, 정피아(캠프·청와대) 60명순

김해영, “연말 거래소·신보·캠코·기은·수은·기보·결제원 등 낙하산 기관장 인사 우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정무위)은 금융공공기관 및 유관기관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6년 임원 현황’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6년 공직자 취업제한심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박근혜 정부 출범(2013.2) 이후 현재(2016.9)까지 금융공공기관 및 금융협회 등 유관기관과 금융회사에 임원급으로 취업한 공직자·금융권·정치권 출신 인사가 총 204명이라고 밝혔다.

▲ (사진=김해영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21일 김해영 의원에 따르면, 출신별로는 기획재정부(재경부 포함) 15명·감사원 12명·판검사 10명·국무조정실 5명 등 공직자 출신이 76명, 금융감독원 31명·금융위원회 14명·한국은행 11명 등 금융권 출신이 68명, 새누리당 24명·대선캠프 19명·청와대 9명 등 정치권 출신이 60명으로 파악됐다.

금융기관별로는 KB국민은행 계열 14명, NH농협은행 계열 14명, 한국자산관리공사 13명, 한국주택금융공사 12명, IBK기업은행 계열 10명, KDB산업은행 계열 9명, 예금보험공사 9명, 기술보증기금 8명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년도 별로는 2013년 30명을 시작으로 2014년 59명으로 증가했으나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2015년 51명으로 감소됐다. 하지만 2016년 64명으로 다시 큰 폭으로 증가하여 박근혜 정부 임기 후반기에 금융권 낙하산 인사 투입이 또다시 심화되고 있다.

김해영 의원은 “올해 하반기 한국거래소를 시작으로 신용보증기금·한국자산관리공사·IBK기업은행·수출입은행·기술보증기금·예탁결제원 등 교체되는 기관장에 낙하산 인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고 “박근혜 정부의 ‘공공개혁’기치에 맞도록 전문성을 갖춘 인사가 투명하고 공정한 과정을 통해 선임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병철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