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평생 시민사회 위해 헌신한 별이 지다"

적십자사 총재, 시민의신문 대표이사 역임한 서영훈 총재 별세 이영일 객원칼럼위원l승인2017.02.04 17: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고 서영훈 총재의 삶은 시민사회의 한길이었다.

우리 사회 대표적 시민사회 원로이자 흥사단 이사장,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장, KBS사장, 정의사회구현협의회 상임공동대표, 시민의신문 대표이사,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상임대표 등을 역임한 서영훈 전 적십자사 총재가 4일 오전 9시, 숙환으로 대한적십자사병원에서 별세했다. 참으로 안타까운 죽음이 아닐 수 없다.

향년 94세의 고인은 별세하기 전까지 20여개의 크고 작은 시민사회단체를 대표해 왔다. 노태우 정부 당시 KBS 사장을, DJ 정부 때 새천년민주당 대표를 지내기도 했으나 그는 정치인이라기보다는 시민사회운동가라는 타이틀이 더 어울리는 삶이었다.

1923년 평안남도 덕천에서 출생한 고 서영훈 총재는 31세에 청소년적십자 국장을 시작으로 사무총장을 거쳐 총재까지 지냈으며 흥사단 이사장, 도산 안창호 기념사업회장등 많은 사회단체 대표를 거치며 명실상부한 시민사회의 산 증인으로 활동해 왔다. 특히 80년대 독재정권시절 흥사단 이사장으로 재임하며 각종 시국회의와 민주인사들의 강연 기회를 제공하는 등 민주화에 기여하고 흥사단아카데미를 민주화운동 전선에 서게 한 계기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안창호, 김구, 함석헌, 장준하 선생의 영향을 받은 서 총재는 해방이후 38선을 걸어서 월남, 민족청년단 청년간부 훈련에 참가했다. 6.25이후에는 장준하 선생과 함께 사상계 전신인 ‘사상’지를 펴내기도 했다.

그의 죽음은 어지러운 시국과 대비되며 국가와 민족을 위한 삶이 어떠했는지를 다시금 돌아보게 한다. 발인은 7일 오전 9시, 장지는 국립현충원이며 빈소는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3호이다. 그를 따르는 흥사단원들은 5일 오후 5시, 합동조문도 계획하고 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 이영일 객원칼럼위원

 

이영일 객원칼럼위원  ngo201@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 객원칼럼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