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2개 시민단체 '5·18망언 3인' 제명 촉구

23일 범국민 촛불집회..."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권구용 기자l승인2019.03.07 11: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5·18 망언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제명 촉구 기자회견에서 5·18 단체 회원들이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이 그려진 현수막을 발로 밟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신웅수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5·18 망언을 한 자유한국당의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며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요구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를 비롯한 282개 단체로 이루어진 서울민중행동추진위원회는 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망언과 거짓주장을 한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의 의원직을 박탈과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역사를 왜곡하고 탄핵 부정이라는 비상식을 당의 공론처럼 받아들였다"라며 "이들이 하루라도 더 존재하는 것은 민주주의 왜곡을 가져온다"고 자유한국당의 해체를 주장했다.

또한 "정부가 불완전한 적폐청산으로 이들 세력이 기개를 켜고 있다"면서 "완전한 적폐청산을 실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에 참가한 282개 단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 시국선언과 화해치유재단 설립을 반대한 시국선언의 200여개 단체 선언을 초과하는 최대 규모라고 민주노총은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5·18 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광주5월어머니집, 진보대학생네트워크를 비롯한 15개 단체 30여명의 회원들이 참여했다.

최은철 서울민중행동 공동대표는 "10여일 만에 282개 단체가 동참해 준 것은 5·18망언에 대한 시민들의 민심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는 망언을 지켜볼 것이 아니라 민의의 국회로써 세 명에 대한 제명 결의를 똑바로 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용만 5·18 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이사는 "지금 우리나라는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 맞이하여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이라는 정신의 뿌리를 찾고 회복하려고 하고 있다"면서 "(망언을 하는) 세력들이 사라져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오는 9일 서울 전지역에서 거리 서명운동과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를 벌이고 23일에는 범국민 촛불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또 9일부터 23일까지 일인시위를 펼치는 등 시민행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