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발대식

동남권 주민의 여망, 제대로 된 관문공항 건설 위한 컨트롤 타워 출범 박찬인 기자l승인2019.04.19 16: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추진위원회에 경제계,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 주요인사 313명 대거 참여

결의문 낭독 통해 김해신공항 계획 백지화 및 안전성 갖춘 관문공항 건설 촉구

지역적 한계 극복 위해 동남권 인사, 수도권 전문가·전국적 인사 대거 합류 노력

(사)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상임공동위원장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는 18일 오후 2시 부산상의 상의홀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경제계, 학계, 언론계,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남권 관문공항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

▲ <사진=부산상공회의소>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을 백지화 하고 관문공항 건설에 대한 동남권 주민의 여론결집 및 범국민 홍보를 위해 2012년 출범한 (사)신공항시민추진단 조직을 (사)동남권관문공항 추진위원회(이후 추진위원회)로 확대 개편하였으며, 향후 추진될 공항 관련 사업들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특히 부산지역 인사에 국한된 기존 시민추진단의 한계를 극복하고 범국민적 동의를 얻기 위해 부산·울산·경남지역 인사뿐만 아니라 수도권의 전문가 및 전국적 네트워크를 가진 인사들도 꾸준히 추진위원회에 합류시켜 제대로 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추진을 위한 전열을 새롭게 정비할 계획이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의 백지화와 안전성을 갖춘 제대로 된 관문공항 건설을 촉구하는 결의문 낭독 및 대형 현수막 퍼포먼스를 통해 동남권 주민들의 강력한 여망을 표출했다.

추진위원회의 상임공동위원장을 맡게 된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은 “김해신공항 건설계획은 소음피해구역 설정, 활주로 길이, 24시간 운항 여부 등에 대한 제약으로 관문공항 기능 수행이 불가능한 것이 검증된 만큼 정부의 사업재검토는 필수적”이라며 “추진위원회가 컨트롤 타워로써 지난 20년 넘게 부산경제 성장과 동남권 상생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던 관문공항 건설을 이번엔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이와 함께 오거돈 부산시장도 “추진위원회가 지역주민의 여망을 담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의 당위성을 대한민국 전체가 공감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해주길 바란다”면서 “800만 동남권 주민이 염원하는 제대로 된 관문공항을 건설하는 그 날까지 함께 힘을 모아 달라”며 호소했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포털 NAVER·DAUM 뉴스검색제휴 매체  |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