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학터널 통행료 등 민간투자사업…“보류해야”

부산경실련, 민간투자사업 동의안 상정에 대해 보류 촉구 양병철 기자l승인2019.05.03 17: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공동대표 한성국 김대래 김용섭 혜성, 이하 부산경실련)은 3일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 상정에 대한 부산경실련의 입장문’을 통해 “승학터널 통행료 등 재검토를 위해 부산시의회는 민간투자사업 채택을 보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부산경실련은 3일 승학터널 통행료 등 민간투자사업 동의안 상정과 관련, 재검토를 위해 부산시의회에 보류를 촉구했다. <출처=부산광역시>

부산경실련은 “현재 부산시의회에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이 상정되어 있다. 277회 임시회에 상정되는 ‘승학터널(사상구 엄궁동~중구 중앙동) 민간투자사업 채택 동의안’에 따르면 승학터널의 통행료는 소형차 기준 1,800원(첨두 10시간 기준, 2016년 3월 기준)이다. B/C가 1.55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높게 책정된 것에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부산경실련은 이어 “오는 2027년 개통인 만큼 실제 개통 시 통행료가 더 높아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 통행료 수준에 대한 재검토는 물론 재정사업 추진의 가능성은 없는지 부산시의회는 철저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선 “승학터널의 통행료는 터무니없이 높다. km당 통행료는 약 230.8원에 이르는데 이는 재정도로인 광안대교의 통행료 134원의 약 2배에 달한다. 더구나 첨두시간대 통행료 산정 방식에서도 광안대교와 큰 대비가 된다. 광안대교의 경우 첨두시간대인 출퇴근시간 할인을 4시간(오전 07시~09시, 오후 18시~20시) 동안 적용하고 있는데 승학터널은 첨두시간대에 오히려 통행료를 더 받고 시간대도 더 길게 잡고 있다. 이것은 아무리 민자도로라 하더라도 기본적으로 가져가야 할 공익성에 배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부산경실련은 “총사업비 5,110억원 중 재정지원이 1,718억원으로 약 33.6%의 국·시비 지원이 있는 만큼 부산시는 재정투자 부분만큼의 적극적인 행·재정적 역할을 행사해야 한다. 3,392억원의 부산시 재정을 투입하지 않기 위해 첨두시간 기준 1,800원~4,000원 이상의 통행료 부담을 시민들에게 전가시키는 것이 옳은지에 대한 검토가 제대로 이뤄져야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 <출처=부산경실련>

부산경실련은 “게다가 비용편익분석에서 B/C가 1.55에 달했다는 것은 통행료를 인하할 수 있는 여력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이에 대해 전면적으로 재검토를 해야 한다. 나아가 승학터널의 경우 승학산, 시약산을 관통하는 만큼 환경 문제도 소홀히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부산경실련은 마지막으로 “그런 점에서 부산시의회는 날카롭고 철저한 심의를 통해 사업의 타당성을 파악해 보아야 할 것이다. 시민의 편익보다 민자투자의 수익성을 우선하고 과도하게 통행료가 산정됐다면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히고 “사업자체를 전면 재검토도 할 수 있다는 자세로 엄격하게 심의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