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피해자들, 삭발·손편지로 지원 확대 호소

청와대 앞 항의행동 및 기자회견 변승현 기자l승인2019.05.08 16: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구분 철폐 등 서한 전달
여의도 옥시 본사(IFC몰) 앞 시민분향소 설치 및 농성 6일째

피해자 박수진ㆍ이재성씨 삭발…故 조덕진씨 부친 조오섭씨 등 손편지 낭독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가습기넷은 7일 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갖고 ▲전신질환 인정ㆍ판정기준 완화 ▲피해단계 구분 철폐 ▲정부 내 가습기살균제 TF팀 구성 ▲월 1회 피해자 정례보고회 개최 등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담은 공개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이날 청와대 서한 전달에 앞서 지난 4월 25일 소천한 故 조덕진씨의 부친 조오섭씨 등 피해자들이 손편지를 낭독하고 호소 발언을 이어갔다. 뒤이어 본인과 두 아들 모두, 피해자인 박수진씨 본인과 아들이, 4단계 피해자인 이재성씨가 삭발식을 갖고 피해자들의 간절함을 호소했다. 

▲ “정부는 피해자를 피해자로 인정해 주십시오.” 가습기살균제를 쓴, 분명 피해자인 우리에게 정부는 아직도 피해자가 아니라고 합니다. 지난 5월 3일 현재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사 판정 결과를 받아든 피해자 5,435명 가운데 대표적 인정 질환인 폐질환을 인정받지 못해 정부의 공식 지원을 받지 못하는 3, 4단계 및 판정 불가 피해자는 91.3%에 해당하는 4,961명에 이른다고 이날 청와대 항의행동 및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변승현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