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회복 여론을 믿고 싶지 않은 조선일보, 가짜뉴스를 멈춰라

환경운동연합l승인2019.05.14 18: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2일 조선일보는 환경운동연합의 보 철거 여론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는 기사를 냈다. 해당 조사가 정부주장을 설명하며 찬반을 물었다는 비판과 이메일 조사방식이 진보 성향 여론을 반영한다는 비판을 했지만 그 근거에 전문성이 부족하다. 이번 조선일보의 반응은 4대강 자연성회복을 바라는 국민 여론을 믿고 싶지 않은 몽니에 불과하다.

정부의 보 처리방안에 대한 평가를 물으며 그 방안에 대한 사전 설명을 덧붙이는 것은 일반적인 여론조사 문항 구성 방식이다. 정부의 보 처리방안이 발표된 지 2달여가 지났고, 보 처리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응답자를 위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여론조사 방식이다. 게다가 이 사전 정보라는 것도 정부의 보 처리방안 발표 내용을 있는 그대로 옮겨둔 것으로 객관성을 따질 문제가 아니다.

이메일을 통한 여론조사 방식에 대한 문제제기도 납득하기 어렵다. 이메일조사방식은 여론조사기관에서 흔하게 사용하는 방법으로, 환경운동연합은 전문여론조사기관을 통해 조사하고, 여론조사 문항과 대상, 방식을 투명하게 공개해 이 절차에도 문제가 없음을 밝혔다. 지난 4월, 쿠키뉴스의 4대강 보처리방안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보를 모두 해체하거나 부분해체 해야한다는 응답이 64%에 달했다. 환경운동연합의 여론조사는 MBC PD수첩 등에서 조선일보의 가짜뉴스를 다룬 이후 첫 여론조사이므로 오히려 국민들이 가장 정확한 정보를 가지고 임한 설문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4대강 보 처리방안 관련 공론화과정에서 나타난 핵심 문제는 오히려 조선일보가 최소한의 팩트조차 왜곡해서 가짜여론을 호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PD수첩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16일 조선일보의 <“잘쓰던 공주보 부순다고?” 383개 마을이 철거반대 운동> 기사에 언급된 농작물 피해 사진은 날조나 다름없었다. 대표적인 피해 사진으로 실린 비닐하우스는 재작년 수확을 포기해서 마른 농작물일 뿐 4대강 수문개방과는 관계가 없었다.

조선일보는 탐사보도에 대해서 일체의 반박도 못하더니, 이제 와서 국민들이 4대강 보처리방안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자 펄펄뛰는 모양새다. 시사IN이 실시한 2018년 대한민국 신뢰도 조사결과 조선일보와 TV조선이 나란히 가장 불신하는 매체 1위와 2위에 올랐다.

조선일보는 4대강 자연성회복에 대한 국민들의 무거운 명령을 받아들여야 한다. 그간 4대강사업을 무조건적으로 호위해온 조선일보가 현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사정은 이해되지만, 이것이 실제 국민의 목소리다. 국민들은 용도 없이 강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고 세금만 축내는 보에 더 이상 집착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다. 이미 대부분의 언론이나 원내 정당도 자연성 회복을 위한 절차나 집행 방식 등에 대해서 건전한 비판자의 입장으로 돌아섰다. 오로지 조선일보와 자유한국당만이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지경에 이르렀다. 환경운동연합은 조선일보가 이성을 되찾고 합리적인 수준의 언론으로서 4대강 자연성 회복의 동반자가 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5월 14일)

환경운동연합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환경운동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