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크기

따뜻한 하루l승인2019.07.02 12: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조용한 어촌 마을 바닷가에서 한 어부가
악기에 맞춰서 흥겹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
그 곁을 지나가던 한 나이 든 사업가가
어부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아직 일할 시간이 꽤 많이 남았는데
일은 안 하고 놀아도 괜찮습니까?”

어부는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그동안 잡은 생선을 내다 팔고 가족들 먹을 것까지 잡았으니
이제 한가롭게 낮잠 좀 자고, 아이들과도 좀 놀고,
아내와 못한 이야기도 하고, 친구들도 만나고
이렇게 노래도 하고 뭐 그런 거지요.”

“제가 당신에게 부자가 되는 방법을 알려드리지요.
우선 열심히 돈을 벌어서 배를 몇 척 더 준비하세요.
그렇게 해서 지금보다 더 많은 생선을 잡으세요.

그리고 모은 돈으로 통조림 공장을 운영해서
당신이 잡은 생선을 전 세계로 수출하는 겁니다.
앞으로 10년 이상 잠도 못 잘 정도로 바쁘고
자신을 위한 시간은 없겠지만 당신은 분명
큰 부자가 될 수 있어요.”

어부는 여전히 웃으며 사업가에게 말했습니다.

“큰 부자가 되면 뭐가 좋습니까?”

“근사하고 여유로운 휴가를 즐길 수 있습니다.
자기 배로 낚시도 할 수 있고, 낮잠도 자고,
아이들과도 놀고, 아내와 이야기도 하고,
친구들도 만나고, 노래도 하면서
즐겁게 살 수 있지요.”

행복의 크기, 목표의 가치는 사람마다 다릅니다. 더 큰 행복을 위한다면 지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찾아가면서 목표를 위해
노력하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행복은 우리가 어떻게 끝을 맺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시작하느냐의 문제이다.
또 우리가 무엇을 소유하느냐가 아니라
무엇을 바라느냐의 문제이다.
–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