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참전기념탑 전범기 조형물, 우연·의도적인가?

정정복 위원장, 민·관 진상조사단 꾸려 의혹 없도록 진상 규명 촉구 양병철 기자l승인2019.08.12 19: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 남구는 전세계에 유일한 UN기념공원이 있는 지역으로 지난 2010년 지식경제부에서 UN평화문화특구로 지정받으며 평화문화 상징도시로 재조명 되고 있다.

그러나 평화문화 거점도시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대연동 UN로타리에 위치한 UN군참전기념탑의 조형물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전범기의 모양으로 조성되어 있어 놀라움과 의구심을 가지게 한다.

▲ 상공에서 바라본 UN군 참전기념탑

공교롭게도 왜 UN군참전기념탑의 조형물 모양이 전범기의 모양을 갖추고 있는지 그 진상이 밝혀지길 바라면서 이에 대해 12일 정정복 더불어민주당 부산남구(갑)지역위원장이 문제를 제기했다.

부산 남구 대연동 유엔공원일대에는 2010년 이후, 1000억원 이상이 투자되어 UN평화문화특구가 조성됐다. 그런데 유엔평화특구 관문이라 할 수 있는 유엔참전기념탑의 조형물 모양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의 도안을 그대로 닮아있어 전범기를 옮겨 놓은 듯한 인상을 갖게 한다.

전범기(욱일기)는 아침태양이 떠오르며 빛이 사방으로 펼쳐지는 형상으로 16가닥의 빛살은 일본 해상자위대를 상징한다. 그리고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것으로 태평양 전쟁을 일으킨 전범 국가의 대표적 표식으로 인식되고 있다. 지금은 아베를 비롯한 일본 극우들의 상징이기도 하다.

문제가 제기된 이 기념탑은 지난 1975년 17대 박영수 부산시장 재임기에 UN창설 30주년을 기념해 건립한 기념탑이다. 정면사방에서 일부분만 살펴보면 잘 드러나지 않지만 상공에서 내려다 본 UN군참전기념탑은 한 눈에 보아도 욱일기의 모양이다.

공교롭게도 참전국 16개국을 의미하는 16가닥으로 구성된 조형물과 욱일기를 상징하는 빛살모양 16개가 그대로 일치할 뿐 아니라 좌측 빛살이 짧고 우측이 긴 좌편향된 모양과 형태도 일치한다.

▲ 일본 군국주의 상징 욱일기

그리고 일장기인 붉은태양 대신 그 중심이 지구모형으로 대체되어 있다. 특히 지구모형을 중심으로 16개국 전사들이 둘러싸고 있다. 마치 16개국의 참전용사들이 일본의 욱일기를 감싸며 수호하고 있는 듯한 착각을 자아내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이라는 경제군국주의를 마주하고 있는 지금, 일본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가 평화거점도시 부산 남구 문 앞에서 떡하니 버티고 있는 것이 안타까운 실정이다.

상공에서 내려다 본 UN군참전기념탑의 모습은 그대로 일본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의 모습 그대로다. 우연이라 하기엔 너무도 공교롭다. 만일 이것이 누군가의 계획적인 의도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정정복 더불어민주당 부산남구(갑)지역위원장은 “다가오는 74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욱일기가 세계평화를 상징하는 유엔군참전기념탑에 반영 된 것이 우연인지 아니면 의도된 것인지 민·관이 함께하는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이 없도록 진상을 밝혀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결과가 우연이라 할지라도 군국주의 상징을 닮은 이 탑을 그대로 존치할 것인가에 대해서 폭넓은 사회적 논의가 필요할 것이고 의도된 것이라면 당연히 평화거점도시 남구를 표방하는 평화의 관문이 될 조형물을 다시 건립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사진=연합뉴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포털 NAVER·DAUM 뉴스검색제휴 매체  |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