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2200건 8400만달러 자금세탁"

페이퍼컴퍼니 돈세탁 거점 유키오은행 통해 금융거래 양병철 기자l승인2019.10.14 15: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OCCRP·국제투명성기구 자료 확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국제투명성기구를 통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현대 등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페이퍼컴퍼니의 돈세탁 거점으로 유명한 유키오 은행을 통해 수차례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 현대중공업 등 6개 국내 굴지의 대기업들이 페이퍼컴퍼니의 돈세탁 거점으로 유명한 유키오 은행을 통해 수차례 금융거래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전재수 의원이 14일 밝혔다.

리투아니아 유키오 은행은 지난 2013년 자금세탁 등 금융범죄에 관여한 혐의로 폐쇄된 곳으로, 송금거래 내역 등이 유출된 바 있다. 전재수 의원은 유출된 자료의 일부를 OCCRP와 국제투명성기구의 협조를 받아 입수했다.

전 의원이 확보한 유키오 은행의 금융거래장부에는 현대, LG, 한화, 금호 등 국내 대기업들이 포함되어 있었으며, 확인된 의심 거래 내역만 2,230여 건으로 8,425만 달러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는 현대중공업이 114만 달러, LG화학 40만 달러, 현대엘리베이터 36만 달러, 한화 31만 달러, 금호타이어 24만 달러, 두산산업차량 18만 달러의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2011년과 2013년 사이에 거래가 이뤄졌으며, 모두 버진아일랜드의 Laston Trade Limited와 벨리즈의 Eviac Holding LTD라는 페이퍼컴퍼니에서 유키오 은행을 통해 국내 대기업에 송금된 내역이다. 특히 Eviac Holding LTD의 경우 유럽의회 자금세탁 조사 과정에서도 페이퍼컴퍼니로 밝혀진 바 있다.

이에 대해 전재수 의원은 “대기업의 자금세탁 의혹이 국가 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사당국은 대기업의 자금세탁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OCCRP(Organized Crime and Corruption Reporting Project)이란 동유럽과 중앙아시아 독립 탐사매체들의 네트워크로 지난 2007년 출범해 현재는 150명이 넘는 기자들이 국경을 넘나드는 부패와 조직범죄에 대응해 서로 협력하며 국제 공조 취재를 펼치고 있다.

OCCRP는 주로 마약이나 인신매매, 무기 밀거래, 정치자금 세탁 등 기자들이 종종 생명의 위협도 받아야 하는 위험한 분야에 취재를 집중하고 있다. 지난 2006년 푸틴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를 썼다가 암살된 러시아 탐사기자 안나 폴리트코프스카야가 속했던 일간지 노바야 가제타도 OCCRP 회원 매체다.

양병철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