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 대운하 4대강 정비

지원단은 부활, 반발 확산세 이향미l승인2008.05.26 10: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1일 경북도청에서 “강을 하수구양 쓰는 곳은 우리나라 밖에는 없다”며 “물길을 잇고 하는 것은 국민들이 불안해하니 뒤로 미루고 4대강 하상정비사업을 먼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운하사업을 반대해왔던 시민사회단체와 전문가들은 대운하사업을 이름만 바꿔 단계적으로 추진하려는 ‘꼼수’라며 성토하고 나섰다.

운하반대교수모임은 지난 22일 “4대강 하천정비사업은 한반도대운하사업의 다른 이름으로 이 사업은 아무런 경제성도 없이 국토를 파괴하고 국가재정을 탕진할 뿐”이라며 “경운기보다 느린 운하의 문제가 드러나자 이명박 정부는 관광이니 지역개발이니 하는 식으로 운하의 목적을 바꾸고, 그 마저 안되자 하천정비를 내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수모임은 “쇠고기 문제로 국민과의 소통부재를 반성한다던 이 정부가 대운하 반대의 국민여론을 외면한 채 생명의 강을 파괴하는 사업을 추진한다면 엄청난 국민 저항을 초래할 것”이라 경고했다.

환경운동연합도 같은 날 식수로 이용되고 있는 4대강을 하수구라 표현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우리나라 강들을 하수구에 비유한 것은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을 보여준다”며 “홍수방지와 수질개선은 운하를 파지 않고도 가능하다. 4대강 환경을 논하려면 먹는 물에 바지선을 띄우려는 시도를 깨끗이 포기하는 게 옳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9일에는 국토해양부가 대운하 추진을 위한 ‘국책사업지원단’을 부활시켜 운영하고 있는 사실이 드러났다. 운하백지화국민행동은 “국토해양부 국책사업지원단의 부활은 또 다시 대운하 건설 밀실추진을 하려는 것”이라며 “76%를 넘어선 대운하 반대 여론을 무시하는 처사로 국민과 진정으로 소통하려면 백지화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향미 기자

이향미  @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향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