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대입 수능…11월 14일

부산 대입수능 59개 시험장에서 30,901명 응시 박찬인 기자l승인2019.11.07 13: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험 하루 전날인 11월 13일 오전 10시 수험생 예비소집

부산시교육청은 오는 11월 14일 부산지역 59개 시험장에서 치러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수험생 3만901명이 응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응시자는 지난해보다 3,072명이 줄었다.

수험생들은 시험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지정된 시험실에 입실해야 한다. 1교시 시험영역을 선택하지 않은 수험생도 이 시간까지 시험실에 입실하여 검은색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를 지급받고 수험생 유의사항을 들은 후 감독관의 안내에 따라 지정된 대기실로 이동해야 한다.

▲ 사진은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이 지난해 11월 12일 오후 부산 모 중학교에 도착한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답지 운송 차량의 봉인을 해제한 후 문답지를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 국어영역을 시작으로 수학, 영어, 한국사 및 탐구영역 순으로 오후 4시 32분까지 진행된다. 5교시 시험영역인 제2외국어 및 한문을 선택한 수험생은 오후 5시 40분까지 시험에 응시해야 한다.

이에 앞서 시험 하루 전날인 11월 13일 오전 10시 수험생 예비소집이 실시된다. 예비소집은 수험생이 원서를 접수한 곳에서 이뤄진다.

수험생들은 예비소집에서 수험표와 유의사항 안내문을 받은 후 수험표에 기재된  선택 영역과 과목이 원서접수 때 자신이 선택한 내용과 일치하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이어 시험 당일 입실 시각에 맞춰 도착할 수 있도록 미리 시험장과 시험실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특히 전년도와 달리 시험실이 설치된 건물 안으로 출입할 수 없으므로 시험장 배치도를 통해 건물 바깥에서 시험실의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또한 시험장 및 시험실 확인 시간도 오전 11시에서 오후 2시까지로 변경됐다.

수험생들은 휴대전화와 스마트워치 등 시험장 반입금지 물품, 시험 중 휴대가능 물품, 시험 중 휴대하거나 사용해서는 안 되는 물품의 종류와 관리절차 등을 숙지하고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 만약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부정행위로 간주되므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또 지난해부터 전자담배와 통신(블루투스) 기능이 있는 이어폰이 반입금지 물품에 추가되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4교시 탐구영역 시험을 볼 때 수험표에 나와 있는 선택과목 순서에 따라 응시해야 한다. 만약, 해당 선택과목이 아닌 다른 선택과목의 문제지를 보거나 동시에 2과목 이상의 문제지를 보는 경우 부정행위로 처리된다.

시험 당일에는 관공서, 국영 기업체, 금융기관, 연구기관, 50인 이상 기업체 등 직장인의 출근시간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또 버스전용차로 단속 일시중지(BRT 구간 제외), 승용차요일제 해제, 시내버스 증차운행 및 배차간격 단축, 도시철도 입실시간대 임시열차 비상대기, 민·관 합동 교통관리 및 무료수송 봉사대 운영 등 다각적인 교통소통 대책이 시행된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시험 당일 수험생들은 가능한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시민들은 수험생이 제시간에 안전하게 시험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출근시간을 조정하고 자가용 승용차 운행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능성적표는 오는 12월 4일 수험생들에게 개별 교부된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