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유죄선고, 국정원법 개정 필요성 재확인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정원법 개정해야 양병철 기자l승인2020.02.08 12: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댓글공작, 사찰과 정치공작 등 국정원 불법행위 확인

참여연대는 “오늘 원세훈 유죄선고와 관련, 국정원법 개정 필요성이 재확인 됐으며, 특히 댓글공작 및 사찰과 정치공작 등 국정원 불법행위가 확인됐다”고 밝히고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정원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국정원감시네트워크와 국가정보원프락치공작사건대책위는 지난해 10월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 개혁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형사합의22부, 이순형 부장판사)은 이명박 정부 시기에 재직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 7일 각종 정치공작과 뇌물공여, 직권남용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로 판단하고 징역 7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판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민간인까지 동원해 댓글공작을 벌이고,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한 각종 정치공작의 불법성을 확인한 것으로 국정원법 개정의 필요성을 재확인시켜 주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여야 정당들과 국회는 더 이상 국정원법 개정을 미루지 말고 현재 국회에 계류된 국정원법 처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는 권력기관 개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최근 국정원 개혁법의 처리를 국회에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법을 개정하기 위한 실질적인 활동이나 움직임이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정말 국정원법을 개정할 의지가 있다면 여당과 협의, 당장 국회 정보위원회를 열도록 하고 국정원법 개정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정원의 개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정원의 대공수사권을 이관하고, 국회의 국정원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직제개편을 통해 국정원의 국내정보수집 부서를 폐지했지만 국정원법을 개정해 명문화하고, 국회의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지 않는다면 국정원은 언제든 과거로 회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참여연대는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정원법을 개정해 국정원 개혁작업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