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감염증 여파…혈액수급 ‘빨간불’

부산시, 혈액대란 극복 위한 ‘직원 헌혈의 날’ 개최 박찬인 기자l승인2020.02.09 22: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 확산으로 헌혈자 전년 대비 30% 급감…시, 혈액수급 ‘경계’ 단계

혈액수급 안정화 위해 예년보다 한 달 앞당겨 12일 ‘직원 헌혈의 날’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혈액수급에 빨간불이 켜지자 부산시가 두 팔 걷고 나섰다.

시는 오는 2월 1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부산광역시 직원 헌혈의 날‘을 개최한다. 이날 ‘직원 헌혈의 날’에는 부산시청과 경찰청, 부산혈액원이 참여한다.

▲ 지난해 7월 창립 20주년 기념 헌혈 캠페인에 참여한 웹케시그룹 임직원들의 모습이다.(사진=웹케시그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헌혈이 급격히 줄면서 현재 시가 보유한 혈액량은 전국 평균인 2.6일분에도 못 미치는 1.7일분으로 혈액수급 단계별 위기로 보면 ‘경계’단계에 있다.

이는 메르스 발병 당시와 비교해도 상황이 심각하다.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2015년 5월께는 헌혈자 수가 전년과 비교해 550명가량 줄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20일부터 현재까지 부산의 헌혈자는 2800여명이 줄어 약 30%가 감소했다. 그야말로 급감한 셈이다.

이처럼 혈액수급이 여의치 않자 시는 당초 3월에 시행할 예정이었던 직원 헌혈의 날을 앞당겨 시행하기로 했다. 이는 ‘혈액대란’에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혈액수급 안정화에 나서자는 오거돈 시장의 의지이기도 하다.

오거돈 시장은 행사 당일인 12일, 서정의 부산적십자사 회장과 지정식 부산혈액원장을 만나 혈액대란을 막기 위해 협조를 당부하고, 직접 헌혈 장소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방송, 시내버스 정류소 등에 시민들의 헌혈을 독려하기 위한 동영상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기관별로 단체헌혈도 추진해 혈액수급 위기를 극복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헌혈 시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등 예방조치를 철저히 해 헌혈 과정에서 감염될 위험이 없다”고 설명하고 “시민 여러분들께서도 안심하고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