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마중

따뜻한 하루l승인2020.02.10 15:5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퇴근하려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졌습니다.
금방 그칠 비가 아닌 것 같아 집으로 가는
발걸음을 재촉하는데 저쪽에서 누군가가 나에게
손짓을 하였습니다.

고목처럼 여윈 팔을 이리저리 흔들며
웃고 계신 분은 다름 아닌
나의 아버지였습니다.

아버지는 말없이 나에게 우산을 하나 건네주고는
당신 먼저 앞으로 뚜벅뚜벅 걸어가셨습니다.
얼떨결에 우산을 받아 든 나는 아버지에게
“고마워”라고 말했지만, 그다음부터는
특별히 할 말이 없어 잠자코
뒤따라갔습니다.

그 후로는 비가 올 때마다 아버지는
어김없이 그 자리에서 나를 기다렸다가
우산을 건네주셨습니다.

어느 순간 나는 아버지의 마중을
감사하게 생각하기보다는 아주 당연하게
받아들이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날도 퇴근길에 갑자기
비가 많이 내렸습니다.
당연히 아버지가 마중을 나와 계실 거로 생각했는데
아버지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나는 마중 나오지 않은 아버지를 원망하며
그대로 비를 맞으며 집으로 갔습니다.

집에 도착해 잔뜩 화가 난 얼굴로 어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아버지, 어디 계세요?”
그런데… 잠시 후, 나는 가슴이 뜨끔해졌습니다.
아버지가 갈고리 같은 손에 우산을 꼭 쥐신 채로
누워 계셨던 것입니다.

“몸살감기 때문에 오늘은 그렇게나 말렸는데도
너 비 맞으면 안 된다고 우산 들고 나가시다가
몇 발자국 못 가서 쓰러지셨단다.”

나는 끝내 울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밭고랑처럼 깊게 팬 주름살, 하얀 머리카락,
맥없이 누워 계신 아버지의 초라한 모습…
나는 나 자신이 너무 미웠습니다.

비 오는 날마다 마중 나오는 아버지께 힘드실 텐데
집에서 쉬시라고 말하기는커녕 아주 당연하게
여겼던 것이 못내 부끄러웠습니다.

나는 그날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뒤늦게 깨달으며 한참을 울었습니다.
어느덧 결혼하고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10여 년의
세월이 흐른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참 가슴이, 아픕니다.

밥은 먹었니,
차 조심해라,
집에 일찍 일찍 들어오고,
돈 좀 아껴 써라,
별일 없지….

부모님의 걱정이 담긴 잔소리의 다른 말은
바로 ‘사랑’입니다.

언제나 당신 걱정보다 자식 걱정이 먼저인 부모님…
너무 늦지 않게 그 마음을 알아주세요.

# 오늘의 명언
인생에서 최고의 행복은 우리가 사랑받고
있음을 확신하는 것이다.
– 빅터 위고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