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무너지면 경제도 무너진다”

부산시 비상체계 돌입,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대비 긴급대책회의 박찬인 기자l승인2020.02.19 20: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구·경북지역에 다수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부산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시는 19일 7층 영상회의실에서 오거돈 부산시장이 주재하고, 16개 구·군 단체장과 부산의료원장, 부산대학교병원장, 동아대학교병원장, 병원협회장이 참석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영남권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을 뿐 아니라, 감염경로가 아직 불분명해 지역사회 감염이라는 새로운 위기국면을 돌파하기 위해 주요 의료기관장과 전문가가 함께 모인 것이다.

▲ 19일 오전 9시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대비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은 지금까지 잘 대응해 왔으나, 상황이 바뀐 만큼 방역 추진상황을 전면 재검토하고, 과감하고 강력한 방역대책으로 시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면서 “안전해야 안심하고, 안심해야 경제가 살아난다. 안전이 무너지면 경제도 무너진다는 각오로 안전과 경제 모두를 지켜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선제적 대응을 위한 대응 기조 변경안이 논의됐다. 시는 ‘외부유입 차단’과 ‘접촉자 관리’에 중점을 두던 현재 대응 기조를, 지역사회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하고 ‘조기에 치료’하는 것으로 변경하고, 적극적으로 지역사회 확산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시와 구·군 보건소에 현장 대응을 위해 즉각대응팀 총 23개팀 119명을 편성하고, 재난부서를 중심으로 자가격리자를 위한 전담반도 구성하는 등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확대 운영한다. 특히 즉각대응팀은 확진환자 발생 시 동선파악과 접촉자 확인·관리 등 주요업무를 수행한다.

또한 지역의료기관의 협조를 통해 현행 33개소(16개 구·군 보건소, 의료기관 17개소)인 선별진료소와 검체채취 시행 의료기관도 확대할 방침이다. 대응단계별 격리병상을 확보하기 위한 논의도 이루어졌다. 감염병이 전면적으로 확산할 때를 대비해 시는 총 100병상을 확보하고, 부산의료원 병동 일부를 감염병 전담 병동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도 검토하고 있다.

대중교통과 의료기관, 영유아시설, 복지시설, 문화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소독 등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 위해 방역소독 인력을 조기에 채용한다. 또한 중국인 유학생 관리를 위해 9개 보건소와 24개 대학교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방역도 지원할 계획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민간, 유관기관, 시, 구·군이 톱니바퀴 같은 협업체계를 구축해 총력 대응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각종 행사장소 및 다중집합시설에 대한 방역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무엇보다 손 씻기, 마스크착용 등 개인 감염 예방 수칙을 보다 철저하게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오늘 오후 7시 감염병 전문가들이 참석하는 긴급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대학병원 관계자와 감염병관리지원단, 부산의료원 등과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조기진단 방안과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이와 함께 내일(20일) 오전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이 주재하는 보건소·의료기관 관계자 회의를 통해 의료기관별 감염병 대응방안을 살펴보고, 지역 내 감염관리를 위한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