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제로 생태사회전환 제로백으로"

한국환경회의, 21대 총선 핵심 정책 제안 김성호 기자l승인2020.03.20 16: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앞으로 지구기온 상승 마지노선까지 10년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서 각 정당들이 꼼꼼하게 총선 정책을 점검해야만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사진은 석탄화력발전소 모습이다.

한국환경회의는 19일 21대 총선 환경정책으로 ‘탄소제로 생태사회전환 제로백’을 제안했다. 한국환경회의는 한국사회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하기 위해 줄여야 할 것과 도전해야할 주요 과제로서 △기후위기 및 탈핵 △자원순환 △화학물질관리 △국토보전 △4대강자연성회복 △해양생태계보전 △먹거리 안전 △환경정의 등 총 8개 분야에서 25가지 핵심 정책을 제안했다.

특히 한국환경회의는 기후위기 및 탈핵을 다룬 ‘온실가스 배출 및 내연기관 제로–에너지전환 100퍼센트’ 정책은 기후위기가 현실화되는 현 상황에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강조했다. 당장 시급한 과제로는 △기후위기 대응법 제정 △2030 석탄발전 퇴출 로드맵 수립 △탈핵에너지기본법 제정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 중단 △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 마련 △대기관리권역 사업장 오염물질 배출허용총량 기준 강화 등을 꼽았다.

명호 한국환경회의 운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정국이 어수선하지만, 기후위기 역시 시급한 과제”라며 “앞으로 지구기온 상승 마지노선까지 10년도 채 남지 않은 만큼, 주요 환경현안에 대해서 각 정당들이 꼼꼼하게 총선 정책을 점검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42개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는 21대 총선을 맞아서 각 정당들에 기후위기·생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과 인물을 요구해 왔으며, 시민들에게 환경 의제의 중요성을 알려나갈 계획이다.

김성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