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성찰

따뜻한 하루l승인2020.06.11 2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는 우리의 얼굴을 가리라 합니다.
온갖 부끄러움을 저지르고도 부끄러운 줄 모르는
우리에게 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

바이러스는 우리에게 이제 그만
‘손 씻으라’고 강권합니다.
어떤 일을 하던 사람이 ‘손을 씻는 것’은
그가 하던 나쁜 일을 그만둔다는 뜻입니다.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으려면
비누로 손을 씻을 뿐만 아니라
그간의 삶의 방식을 버리고
다르게 살아야 합니다.

코로나19는 우리에게 생각하라 합니다.
지나간 길을 돌아보라 합니다.
남들의 박수와 인정을 좇는 방식이
옳은가 의심하라 합니다.

학교와 학원, 편의점과 분식센터를 오가던 아이들과
집안에 들어앉아 서로의 얼굴을 들여다보고
한 상에서 밥 먹으며 마음을
주고받으라 합니다.

각자 꼭짓점을 향해 달아나는
네모난 가치관에서 벗어나 모든 것을 품는,
누구도 어디로 달아날 필요 없는
둥근 가치관을 나누라 합니다.

코로나19로 늘 마스크를 착용한 채,
사람들과의 거리를 두고 생활해야 하는 요즘…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는 어떤 걸까요?

어쩌면 요즘 같은 시기를 통해서
우리에게 ‘인간다운’ 삶을 회복해낼 수 있는
기회가 될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은 겸손에 대한 오랜 수업이다.
– 제임스 M. 배리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