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의 물 폭탄을 보고

우리 인간이 저지른 범죄…지구 온난화로 인한 폭우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0.08.07 17: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도로인지, 강인지 구분이 안 되는 가운데 차들이 물속에서 꼼짝을 못하고 있다.

이번 1년 강수량의 절반이 내린 중부지방은 비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연천군 어디는 그 너른 들판이며 동네가 물에 잠겨 흡사 수중의 마을이다. 여기저기 농경지가 침수된 모습, 산사태로 길이 막힌 장면, 그놈 비로 인한 산사태로 철길이 끊어진 거며, 그놈 폭우로 집이 물에 잠겨 간신히 산 그 우거지 꼴의 사람들을 대하자, 숫제 말로 하늘이 이만저만 노하지 않은 것 같다.

대전 같은 경우는 아파트에 물이 들어 졸지에 집을 잃지 않나, 저수지가 터져 마을이 잠기지 않나, 그리고 산사태로 집이 무너진 장면들은 파괴의 화신인 전쟁으로 인한 사건 같다. 댐의 저수량이 많아 댐마다 그 산더미의 물을 내쏟고 있고, 이런 기세대로 또 비가 내리면 서울의 한 부분도 물에 잠길 것 같은 이 으스스한 지구 온난화에서 온 재앙.

이런 집중 호우며 내가 사는 남부지방의 폭우에서 비롯된 산사태, 농경지 피해들을 대하자, 문득 내가 산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상기된다. 그러니까 70년대만 해도 수자원 관리가 되지 않아 얼마 비가 내리면 물난리였다. 얼마만 내리면 저지대의 어떤 마을이든 물에 잠기곤 한 거였다. 그때를 비교하면서 치산치수가 어느 수준 이상으로 된 지금의 이 나라를 대하자 정말이지 격세지감이다. 방송에서는 물난리, 물 폭탄이라고 하지만 그 당시는 전국이 물에 담겼다고 할까.

당시의 낙동강 쪽은 댐이라곤 없었다. 또한, 당시의 이 땅 어디든 산들은 벌거숭이 민둥산이었다. 땔감이 없기에 절대적인 땔감 부족으로 산에 심어진 나무들이 자랄 수 없었다. 자라나는 쪽쪽 베어다가 밥을 짓고 쇠죽 끓이는데, 그리고 군불을 지피는데, 써야 했던 그 시절. 뿐만, 아니라 여름철 어디든 풀이 자랄 수가 없었다. 자라면 앞 다투어 베어다 퇴비로 쓰고 소에게 먹여야 했다. 해서 민둥산에다 풀이라곤 없는 벌판.

이러던 걸 댐을 만들고 물이 담는 데는 경지정리를 했으며, 늪 같은 것도 뭉개어 옥토로 개간한 거였다. 거기에다 세멘 공구리로 수로 같은 것도 전국 어디든 그 얼마나 잘 되어 있는지 모른다. 이런 마당에서 농촌 인구가 대거 도회로 유입해 사람이 살지 않다 보니 산이며 들판이 그야말로 수풀로 가득하다.

내 고향의 경우 산은 숲이 짙어 이런 여름엔 들어갈 수가 없다. 어느 산이든 그러하다. 사람이 아니 사는 농촌이다 보니 산마다 밀림이나 다름없다고 할까. 이런 변화 때문에 웬만한 비에는 관계시설이 잘되어 비 피해는 그야말로 얼마 아닌 거였다.

그 예전 나의 고향 마을 뒤 야트막한 야산을 오르면 낙동강이 보였다. 이런 장마의 폭우엔 낙동강이 범람했으며 강가의 마을마다 그 물에 잠기곤 한 게 지금도 선하다. 그리고 그 범람한 강물엔 집채가 떠내려가질 않나, 수박이며 참외 같은 건 물론 돼지며 소도 떠내려갔다. 슬레이트 지붕이며 가정의 그때 물품 온갖 게 다 떠내려갔다.

형들은 사람시체가 떠내려가는 걸 봤다고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렇게 낙동강이 범람하면 우리 마을에도 그 누런 물이 들어와 사람마다 산으로 피해 이틀이나 나는 산에서 산 적이 있다. 이때 주변 마을을 봐도 보이는 마을마다 물에 잠겨 그야말로 물바다였다. 이렇게 물바다가 되자 논마다 심어진 나락이 물이 빠져도 자라질 않았다. 이러해 이듬해는 보리쌀은 물론이고 먹을 것이라곤 없어 집마다 끙끙거렸던 그 고통을 나는 잊을 수 없다.

한데 지금은 이런 장마며 홍수 때 물 관리를 잘해 그 시절의 그 장면들은 악몽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이걸 보면 대한민국의 발전에 박수하지 않을 수 없다. 노인들만 몇 명 있는 그런 마을마다도 아스팔트가 다 닦여져 있고, 홍수 피해가 날만 한 데는 관계시설을 죄다 만들어 놓았으니 이런 발전된 국가를 향해 찬양 아니 할 수가.

이러하지만 이번의 이 폭우를 보자면 요 며칠 사이, 연 강수량의 절반인 700mm가 왔다니 국가 할아버지라도 어떻게 막으리. 또한, 탐욕 가득한 우리 인간이 저지른 범죄로 지구 온난화로 인한 폭우라고 하니 누구를 탓하리.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