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시민이 나서 적폐와 싸워야”

지금 정국이 심상찮다…“민주당은 나서라”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0.09.11 12: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모든 개혁은 수포로 돌아가 부정부패가 만연한 검찰공화국에다 친일신문이 이렇게, 저렇게 조종하는 대로 돌아가는 세상의 재현을 바라는가. 그건 우리 민주시민의 수치이자 크나큰 아픔이다. 민주당은 나서라. ‘측근 제보 논란’ 국민의힘 당 신원식 국회의원. 태극기 집회에서 ‘문재인 탄핵’을 주장했다. (사진=YTN)

지금 정국이 심상찮다. 저 국민의힘 당과 추악한 언론이 공모해 추미애 장관을 몰아내려 젖 먹은 힘까지 다하고 있다. 조국 장관을 낙마시킨 그때와 흡사하다. 저 추접은 언론은 성동격서(聲東擊西) 격으로 있지도 않은 사실을 막막 퍼뜨린다.

아주 치사하고 야비한 짓으로 바늘 귀 같은 사실을 두고 어머어마하게 큰 사건인 냥 만들어 그냥 북을 쳐댄다. 이건 언론이 아닌 격서(檄書)이고 선동질의 선무방송이다. 그런가 하면 함께 한 패가 된 저 국민의힘 당에서는 그 있지도 않은 사실을 두고 장관 물러나라며 생떼를 쓴다.

이 패튼이 조국 장관 때와 한 치 다른 점이 없다. 전 언론이 들고 일어나 바늘 귀 같은 구멍의 사실을 두고 이래저래 왜곡해 그 직의 업무를 수행 못하게 만든다. 한마디로 가관이다. 이 나라의 시민 민도가 그 얼마나 성숙해 있고, 사고 수준 또한 그 얼마나 높은데 보릿고개 시절의 언론인지 한숨이 난다.

이런 식으로 해 조국 장관을 퇴진시킨 것 이상으로 추 장관을 향해서도 막막 쑤셔댄다. 왜 이다지도 이 나라 언론이 미친 짓을 하고 있을까. 코로나로 전 국민이 꼼짝을 못하는 이 엄중한 시기에 왜 이러는 걸까. 누가 봐도 이건 저 적폐당과 적폐 언론, 개혁이 두려운 거다.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비롯한 언론개혁까지 밀어부칠 장수 중 장수인 추 장관이 무서운 거다. 잔뜩 겁을 집어먹은 거다. 그들을 향해 칼을 뽑아선 냄새나는 데를 자르고 자르는 게 생각만으로도 전신에 소름이 돋는 거였다. 이러면 저 적폐들은 설 자리가 없는 거였다.

이리하여 이 적폐들은 연합을 하여 죽기 아니면 까무러치기 식으로 총 출동해 짖는다고 할까. 이런 저들의 1차적 광기에서 우리는 조국 장관을 잃지 않을 수 없었다. 이 나라의 그 서너푼한 언론이 일제히 들고 일어나 조국 장관을 찌르는 데는 어쩌지를 못한 거였다.

아니 그 미친 언론이 그렇게 짖고 검찰총수 윤석렬이 어깃장을 놓고 놓는 데는 어쩔 수가 없었다. 한데 또 이런 식으로 나옴에 이젠 온 시민이 나서 저 적폐들과 싸워야 할 때가 온 거 같다. 곧 거리로 나가야 할 때에 이른 것 같다. 하여 이 나라의 민주시민이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개혁이냐 적폐냐를 두고 분연히 일어나 저들과 과감히 맞서야 할 때에 이른 것 같다.

이런 즈음 민주당, 전번 조국 장관 때는 의석수에서 저 적폐 당에 밀려 어쩔 수 없었으나 이번은 180석이다. 국민이 밀어준 표이고 의석이다. 저들과 맞서라. 저 미친 언론이 광란의 춤을 추고 추는데 그대들은 어디에서 뭘하는가. 그렇게 어리벙벙해 개혁의 새로운 장수 추 장관을 잃을 텐가.

있지도 않고 되지도 않은 추 장관 아들 병가를 두고 저 조중동이 그렇게 짖고 있고, 국민의힘 당 원내대표며 대표까지 추 장관을 물러나라고 하고 있다. 이거 그냥 볼 텐가. 이러다 잃을 텐가. 이런 저 적폐들과 무슨 협치란 말인가. 저들은 코로나가 창궐한 이 시기에 이런 반격이다.

막막 물어뜯고 있다. 어떻게 뜯기고만 있을 텐가. 이렇게 해 개혁을 잃고 문재인 정부, 차기 정부도 잃을 텐가. 그렇게 해 모든 개혁은 수포로 돌아가 부정부패가 만연한 검찰공화국에다 친일신문이 이렇게, 저렇게 조종하는 대로 돌아가는 세상의 재현을 바라는가.

지금 이 개혁의 동력을 잃으면 민주당, 너희도 저들과 같은 놈들이라고 누가 말하지 않으리. 너희도 적폐라고 또 누가 말하지 않으리. 민주당, 나서 맞싸워라. 저들이 추 장관 아들을 붙잡고 늘어지는 게 뭔가. 개혁의 장수를 물리치자는 게 아닌가. 조국 장관 하나로 끝나야지 추 장관까지 잃을 수 없다. 그건 우리 민주시민의 수치이자 크나큰 아픔이다. 민주당, 나서라.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