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전-마산 민자철도 터널 붕괴 사고 관련 공개질의

경실련 “사고조사위원회 조사 내용 투명하게 공개해야” 양병철 기자l승인2020.12.10 21: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실련은 10일 국토부 장관에게 부전-마산 BTL 민자철도 터널 붕괴 사고와 관련, 공개질의를 통해 “국토부는 중대건설공사 사고조사위원회를 치밀하게 꾸려라. 사고조사위원회 조사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여 재벌건설사 특혜시비를 차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KNN)

경실련에 따르면 2020년 3월말경 부전-마산 BTL(임대형민자사업) 민자철도 공사 중 터널 붕괴가 발생했다. 하지만 2020년이 끝나가는 시점에서도 중대사고에 해당하는 터널붕괴 사고의 진상규명은 산으로 가고 있는 듯하다. 건설기술진흥법령상 터널붕괴사고는 중대건설현장 사고임에도 지상의 지반침하라고 치부하는 상황으로 볼 때 심히 의심스럽다.

국토교통부가 주무관청인 부전-마산 민자철도 사업은 총 연장노선 32.7㎞에 총사업비는 1조5000억원 규모의 대형 국책사업이다. 2013년 1월 실시협약이 체결된 이 사업은 주무관청의 재정부담을 완화한다는 이유로 임대형 민자사업(BTL)으로 계약체결됐다. 사업시행자는 ’스마트레일주식회사‘이고 SK건설, 삼성물산, 한화건설 등이 시공사로 참여했다.

지난 3월 2공구 낙동1터널 공사현장에서 터널 붕괴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6월에는 사고 원인을 조사하던 잠수부가 수중 폭발로 목숨을 잃었다. 7개월간 사고진상조사를 수행(민자사업자와 사적 계약 체결)한 ‘한국지반공학회’는 해당 구간 전면 철거 후 전면 재설계, 재시공할 것을 국가철도공단과 SK건설에 통보했다는 언론보도만 나올 뿐, 누구의 책임인지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공개내용은 없는 실정이다.

실시협약조건에 따르면 ‘비정치적 불가항력’의 경우에 실제 발생비용(복구비용 포함)의 80%를 세금으로 메꿔야 하는 황당한 일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정부로서는 남의 일이 아닌 것이다.

이에 경실련은 주무관청인 국토교통부에 ▲터널 붕괴 사고 조사위원회의 구성 및 현황 ▲국토부 자체 조사위원회를 꾸리지 않은 이유 ▲추가 비용 처리 방안 및 예방 대책 등을 물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