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너무 자랑스럽다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1.05.25 10: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천조국 미국의 파트너십이 된 이 나라가 너무 자랑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은 워싱턴 미국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양국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경제·통상외교를 펼쳤다. (사진=청와대)

지구상 최하의 빈국에서 

모든 면에서 한국이 최고라 하는 선진국이 되다

공원의 단풍나무 벚나무 홰나무 숲이 짙다. 푸르고 싱그러워 마치 원시의 정글을 대하는 것 같다. 동이 트는 아침, 이 연두의 물결을 드리운 공원이 집 뒤에 있어 내겐 에덴 그 자체이다.

이런 공원 벤치에서 이 나라 대한민국까지 그 멋진 에덴화 청사진을 그리고 온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 성과를 두고 생각해 본다. 그도 그럴 게 일제의 식민통치에서 벗어난 해방 무렵의 이 나라 GNP는 60$ 정도라 한다. 지구상 최하의 빈국이었음이 두말할 나위가 없다.

이리하여 기아선상에 헤매었으며 그 지독한 가난으로 그 무슨 희망도 없는 나라가 이 나라였다. 그러했던 나라가 여러 우여곡절을 겪다 해방 70년인 이 무렵엔 세계 속에 우뚝 솟게 되었다. 모든 면에서 한국이 최고라 하는 선진국이 되었다.

칠팔십 년대만 해도 저 일본을 따라 잡으려면 어떤 이는 삼십 년, 또 어떤 이는 오십 년이라 했다. 도저히 저 일본은 넘을 수 없는 벽이었는데, 지금 반도체며 전자, 조선, 철강, 건설, 원전 등 모든 부분에서 이 나라가 앞서고 있다. 거기에 더해 국민 수준이며 민도까지 이 나라가 앞선다니 하느님의 도움이 아니고서야.

이러한 코리아다 보니 이번 한미정상 회담에서 바이든은 한국을 코로나 백신 생산기지로 만들겠다며 협약이 오갔다니, 아, 나는 몽롱한 꿈을 꾸는 것 같다. 화이자를 비롯한 미국 제약회사들이 기술을 주면 생산 공장은 이 나라로 전 세계의 코로나 백신의 허브로 하자는 회담 성과에 아, 가슴이 뜨거워져 만세라도 부르고 싶은 게 나만의 느낌일까.

이러면 홍익인간으로 세상 만민을 이롭게 하는 인류를 향한 이상 실현이 아니고서야. 이런 이상 추구의 주체가 된 대한민국을 향해 박수하지 않을 수 없다.

또 하나는 차세대의 먹거리에 있어 우리의 최고 기업들이 44조를 미국 각지에 공장을 짓는다는 뉴스이다. 전기차 배터리며 반도체 등 미국을 시장으로 하는 거대 플랜에 또 나는 감격 같은 걸로 희열의 기분이다. 정말 대단한 이 나라라 아니할 수 없다.

여기에다 미사일 사정거리 해제 뉴스는 이제 일본도 저 중국도 업신여길 수 없는 국가로 등극했음을 선언한 셈. 도발하면 중국 어디든 일본 어디든 미사일을 쏠 수 있는 군사강국으로 발돋움에 또 격찬하지 않을 수 없다.

공원의 이 푸른 숲 벤치에 앉아 이번 문 대통령의 방미 결실에 그저 환해지는 건 나만의 감상일까. 천조국 미국의 파트너십이 된 이 나라가 너무 자랑스럽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