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일본방문 취소에 공감하며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1.07.21 18: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번 일본방문 취소 결정에 정말 우리 대통령이 자랑스럽고 역시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살려 뿌듯할 따름이다. 잘한 결정이라며 마냥 박수하고 싶다. (사진=판도라박스)

우리 대통령이 자랑스럽고 또한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살려 뿌듯하다

역시 한국은 문재인 대통령 보유국이다. 정말이지 전 국민에게 믿음과 희망을 주는 우리의 대통령임에 두말할 나위가 없다. 이번 일본 올림픽 개막과 함께 일본을 방문해 스가 총리와 회담하기로 가닥이 잡힌 걸 단호히 취소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잘한 결정이라며 마냥 박수하고 싶다.

역대 한일관계에 있어 이렇게 대등 관계로 나가 방문 취소까지 결정한 대통령이 있었던가. 항상 종속 관계에서 저 일본의 입김에 의해 관계가 좌지우지 되었음이 기정사실이다. 어디 감히 저 일본을 향해 노라고 손을 젓는단 말인가. 이 당당한 모습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나 멋지고 존경스럽다.

그러니까 저 일본은 아직도 이 나라가 그 예전의 그들 식민지 국가로 여기고 있는 모양이다. 뭐든 아래로 보고 어떻게든 군림하려 하는 게 그러하다. 스가의 일방적인 안하무인 식 외교가 그러하고 이번 주한일본대사관의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의 망언 또한 그러하다. 이번 한국을 대하는 게 저들은 저들 천황의 신민으로 여기는 듯하다.

여러 통계 자료를 보면 모든 점에서 한국이 저 일본을 역전했음을 이야기하고 있다. 경제 규모까지 한국이 커졌고 개인당 소비지출까지 한국의 파이가 큼이 통계로 나오고 있다. 자랑스러운 대단한 나라라고 아니할 수가 없다. 저 지지 않는 태양인 일본을 꺽을 줄 누가 알았으랴.

이러한 나라인데 저 스가의 잇속이 보이는 태도며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망언을 들으니 기가 찬다. 한국을 어떻게 보고 있고 우리 대통령을 대하는 자세가 그대로 드러난다. 여기에서 일본방문 취소에 역시 우리의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번 방문 취소 결정에 정말 우리 대통령이 자랑스럽고 역시 우리 국민의 자존심을 살려 뿌듯할 따름이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