잿더미가 된 원고

따뜻한 하루l승인2021.09.12 04: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역사가이며 비평가인
‘토머스 칼라일’에게 큰 명성을 안겨준 대표적 저서인
‘프랑스 혁명’의 불쏘시개가 되고 만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그는 ‘프랑스 혁명’이란 대작을 쓰기 위해
넉넉하지 않은 형편 중에도 바깥출입을
거의 하지 않고 두문불출하며 오로지
집필에만 매달렸습니다.

그렇게 완성된 수천 장의 원고를
그의 지인이자 철학자인 ‘존 스튜어드 밀’에게
검수를 맡겼습니다.

그런데 밀은 서재에서 원고를 검토하다
지친 나머지 읽던 원고를 어질러 놓은 채로
침실로 가서 잠이 들었습니다.

밀이 잠든 사이 서재에 청소하러 갔던 하녀는
어지럽게 널려 있는 원고가 쓰레기인 줄 알고
난로에 넣어 모두 태워버린 것입니다.

오랜 시간 각고의 노력 끝에 집필된 원고가
그만 잿더미가 되었다는 사실에
토머스 칼라일은 충격으로 한동안 실의에
빠졌다고 합니다.

그러다 다시금 마음을 다잡은 사건이 있었습니다.
어느 공사장 앞을 지나다가 우연히 벽돌공이
묵묵히 벽돌을 한 장씩 쌓아 올리는 것을 보고는
큰 깨달음을 얻었다는 겁니다.

‘저 벽돌공처럼, 오늘부터 나도 다시 시작하자.
벽돌공이 한 장, 한 장 쌓아 집을 완성하는 것처럼
나도 매일 한 페이지를 쓰자.’

그렇게 그는 다시 펜을 잡았고
날마다 한 페이지씩을 쓰기 시작했고
결국 1837년 ‘프랑스 혁명’이 세상에 나옵니다.
이 대작은 19세기 사상계에 큰 영향을 끼치며
새로운 개혁의 지표가 되었습니다.

손에 모래를 한가득 움켜잡지만
금세 손 틈으로 새어버리는 것처럼
시간은 자꾸만 빠져나갑니다.

이처럼 시간은 소유할 수도,
머무를 수도 없으며
지금도 끊임없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때문에 아침에 눈을 뜨고, 다시 감기까지
주어진 하루를 성실하게 살아야 합니다.
이에 대해 토머스 칼라인은 말합니다.

“오늘을 사랑하라”

# 오늘의 명언
진정한 생활은 현재뿐이다.
따라서 현재의 이 순간을 최선으로 살려는 일에
온 정신력을 기울여 노력해야 한다.
– 톨스토이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