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숲, 분리 학대 피해 아동 위한 ‘안아줌 키트’ 전달

안양시아동보호전문기관에 60개 전달 김영모 기자l승인2021.10.10 21: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함께하는 한숲(Together Hansup, 권훈상 대표)은 10월 8일 안양시아동보호전문기관에 즉각 분리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안아줌 키트’ 60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올 3월 30일부터 시행된 아동 학대 즉각 분리 제도는 지방자치단체가 아동 학대 피해 아동에 대한 보호 조치를 할 때까지 필요한 경우 아동 임시 보호시설, 학대 피해 아동 쉼터에 입소시키거나 적합한 위탁 가정에게 일시 보호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 함께하는 한숲이 안양시아동보호전문기관에 즉각 분리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안아줌 키트’ 60개를 전달했다. (출처=함께하는 한숲)

함께하는 한숲이 준비한 안아줌 키트는 △이불 세트 △애착 인형 아동 베개 △잠옷 세트 △속옷 세트 △양말 △양치 세트 △타폴린 가방으로 구성됐다. 안양시 아동보호전문기관, 광명시 아동보호전문기관, 고양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즉각 분리 학대 피해 아동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안양시 아동보호전문기관 김금훈 관장은 “학대 피해 아동들이 즉각 분리로 시설이라는 낯선 환경에 놓이게 될 때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데 초기에 안정감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안아줌 키트로 좀 더 편안하게 시설에 적응하는 안정적 심리 상태를 만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함께하는 한숲 권훈상 대표는 “‘안아줌 키트가 학대 피해 아동의 심리적·정서적 안정감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아이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가정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고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함께하는 한숲은 아동보호전문기관, 영세 지역아동센터 운영 지원, 경로 무료 급식소, 결식 예방 지원, 청소년 동아리 지원, 장학 지원, 환경 개선 사업, 해외 빈곤 아동 교육 지원 등을 자원봉사, 단체, 기업 연계 사업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함께하는 한숲은 소외받는 아동·청소년들과 그 가정에 도움을 주고 있는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함께하는 기관으로 △안양시아동보호전문기관 △한숲지역아동센터 △빛된지역아동센터 △영문지역아동센터 △따뜻한 밥상(경로무료급식소) △청소년 휴카페 담쟁이넝쿨 △한숲작은도서관 △한숲희망나눔장학회 △천사아너스클럽이 있으며, 아동·청소년들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함께하는 한숲은 △아동 학대 예방사업 △영세 지역아동센터 운영 지원 △결식아동 지원 △청소년 동아리 지원 △장학 지원 △아동·청소년 공부방 꾸미기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의 주방 시설 지원 및 자원봉사자·단체·기업 연계 사업을 통해 여러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쿠키 만들기, 천연비누 만들기, 핫픽스 등 40여 가지 사회 공익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김영모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