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농식품 수출에 선복 확대 제공

미주노선에 이어 호주 노선에도 11월부터 선복 우선 제공 박찬인 기자l승인2021.10.12 00: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HMM(옛 현대상선, 대표이사 배재훈)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에 미주노선에 이어 호주 노선에도 11월부터 선복을 우선 제공한다고 11일 밝혔다.

▲ 11월부터 호주(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 노선에 투입 예정인 ‘HMM 밴쿠버(Vancouver)호’ (사진=에이치엠엠)

HMM은 7월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수출 농수산식품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선복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농식품 수출업체에 미주노선 전용 선복을 월 200TEU씩 제공해 왔다.

이번 협력으로 HMM은 11월부터 호주(시드니·멜버른·브리즈번) 노선에도 월 36TEU의 농식품 전용 선복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호주 신선 농식품 선복 수요량(11~12월)의 약 79%에 해당하며, 주요 수출품(신선 농식품)으로는 버섯류·김치·배·만두 등이다.

협력 기간은 올 12월까지이며, 상호협의를 통해 운영 기간 연장 및 선복 확대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HMM은 “원활한 선복 제공을 통한 국내 농수산식품기업의 안정적인 수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대표 국적선사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수출 경쟁력 제고에 이바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HMM은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수출중소기업 해상운송지원’을 시작한 이래 미주 서안 임시선박에 회차당 750TEU, 정규노선에 200TEU와 미주 동안과 구주노선에도 각각 50TEU를 중소기업에 우선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한국무역협회와도 ‘중소기업 선복지원 사업’ 중 하나로 미주 서안 노선에 100TEU의 선복을 지원하고 있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