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통일 한반도 위해 新한미동맹에 매진할 때

한미동맹과 윤-바이든 정상회담을 위한 제안 정경영 한양대 교수/맥스웰 소규모분쟁저널 편집장l승인2022.05.11 13: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미국 버지니아주 산장에서는 ‘자유통일한국을 위한 한미동맹’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이 열렸다. 글로벌피스재단이 주관한 이번 워크숍은 한국·북한·미국·중국·일본 등 시민사회 인사들이 한반도 안보정세를 논의하고 남북한 주민 모두에게 평화와 번영,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였다.

70년 이상 지속된 동북아 역내국가 간 복잡한 역학관계와 불확실성은 직면하는 위기 대처에 급급하여 한반도의 불안정성과 고통의 근본적 원인에 대한 진단과 전략적 해결책을 강구하지 못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한반도의 불안정과 불확실성을 야기하는 주 원인이 1945년 한반도 분단에서 비롯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그동안 한미동맹은 대한민국을 지키는 데 주력해왔다. 한미동맹은 1953년 휴전 이후 한반도에서 전쟁의 재발을 성공적으로 억제함으로써 한국의 놀라운 정치·경제·문화적 업적을 이룩하는 데 기여했다.

이는 한편으로 김정은 정권으로부터 위협은 더욱 높아지게 하였다. 오늘날 북한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심지어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대량살상무기와 투발수단을 보유한 불량국가이자 실패한 국가다. 지난 30년에 걸쳐서 한·미는 물론 중·러·일에 이르기까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을 해왔으나 실패했다.

김정은 정권은 끊임없이 전쟁수행능력을 고도화하면서 정치전과 협박외교를 병행하면서 한미동맹을 무력화시키고 한반도 전체를 지배하겠다는 전략목표를 향해서 질주해왔다. 김정은은 지난 1월 이후 15차례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 준비, 그리고 선제타격을 불사하겠다고 발언하는 등 한국과 미국을 향해 적대정책을 계속하고 있다.

김정은 정권의 속성, 목표와 전략을 고려할 때 김정은은 스스로 핵을 내려놓거나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활동할 의지가 전혀 없다. 비핵화를 달성하고 북한 주민의 인권 유린과 비인간적 범죄를 종식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자유통일한국을 건설하는 것임을 인식할 때다.

윤석열 정부의 출범에 즈음해 한미 간에는 새로운 전략동맹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기회를 맞고 있다. 한미정상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첫 정상회담을 조만간 개최할 예정이다.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 위협, 가치 공유에 기반한 동맹정책과 전략, 인권, 한·미·일 3국 협력, 쿼드,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 사이버협력, 우크라이나, 중국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다. 또한 한미동맹의 강건함을 재확인할 것이다.

한미동맹은 자유통일한국을 이룩하기 위한 보다 포괄적인 정책과 전략을 모색할 때다. 한미동맹은 강력한 억제태세를 유지하고, 북한의 침략을 무력화시킬 준비를 해야 한다. 북한의 위협에 대처하고, 억제하며 관리함과 동시에 북한이 대화에 응할 수 있는 기회를 끊임없이 제공해야 한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2009, 2013, 2015, 2017년 한미 정상 간 공동성명을 통해서 천명한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지향한다는 한미동맹의 기조를 지속 유지해야 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지난해 5월 공동성명은 통일이 누락되어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10월 연합뉴스 특별기고와 2013년 12월 연세대에서 행한 연설에서 한반도 평화통일이 이뤄져야 한다는 소신을 밝힌 바 있다. 한미정상은 미래 지향적으로 한미양국의 이익을 보호, 유지, 진전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한반도 평화통일이라는 전략목표에 지향되어야 할 것이다.

한미정상은 자유통일한국을 이룩하는 데 사명을 다할 것임을 천명해야 한다. 동맹정책과 전략의 주안이 통일을 실현하는 데 두어야 할 것이며, 한미동맹은 어떻게 하면 통일의 목표에 영향을 미칠 것인가에 집중되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노력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 대통령은 한국 주도, 미국 지원의 통일 프로세스를 계획하고 협의할 수 있는 대통령 직속의 한미 공동통일전략위원회를 양국의 국가안보참모로 하여금 각각 설치, 운용할 것을 제안한다. 상설 동맹통일전략위원회는 자유통일한국의 비전과 전략을 개발하고, 비핵화와 인권, 급변사태에 대처하면서 통일로 가는 포괄적 시행계획을 발전시킬 수 있을 것이다.

동시에 자유통일한국 건설과 인권, 경제개발, 주민 간 대면 접촉 등 도전적인 운동을 하는 시민사회의 유력인사들과 비정부단체의 활동을 고무시킬 필요가 있다. 통일을실천하는사람들, 미주통일연대 등 통일운동단체와 북한인권위원회 등은 남북한 주민은 물론 국제사회에 통일에 대한 정보제공, 교육, 공감대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동맹통일전략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가 합심해서 통일운동을 전개한다면 통일을 일궈내는 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1945년 한반도는 예기치 않게 분단되었다. 한반도 전체를 장악하겠다는 소련의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38선이 그어졌고, 김일성은 6·25전쟁을 감행했으며, 오늘에 이르기까지 현존하는 실체적 위협으로 한국을 옥죄이고 있다. 한미동맹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위협 하에서도 한국을 자유 민주 번영된 나라로 건설하는 데 기여했다. 한미동맹은 이제 자유통일한국, 통일대한민국을 건설하기 위해 매진해야 할 때다. 《UPI》2022. 5. 10.

▲ A photo released April 17 by the official North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shows the test-fire of a new type of tactical guided weapon from an undisclosed location. Photo by KCNA/ EPA-EFE  출처: “4. 17일 미사일 시험발사,”『조선중앙통신』, UPI 2022. 5. 10일 재인용.

Our recommendations for the ROK/US alliance and the Yoon-Biden summit.

It's time for a new U.S.-Korea alliance for a free, unified peninsula

By David Maxwell & Chung Kyung-young

May 10 (UPI) -- A small group of civil society stakeholders from the Republic of Korea (South Korea),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Japan and China recently convened in the mountains of Virginia to address the security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examine what it will take to bring peace, prosperity and respect for human rights to all Koreans on both sides.

This followed a major conference held by the Global Peace Foundation, "U.S.-ROK Alliance for A Free and Unified Korea."

For more than seven decades, the complexity and uncertainty in Northeast Asia have led to a "strategic planning paralysis" that allowed only thinking about the symptoms and not treatment of the root cause of insecurity and suffering. The overwhelming consensus among the participants was that the primary reason for the current situation is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since 1945.

The ROK-U.S. alliance's nearly sole focus has been on security. The alliance has successfully deterred a resumption of hostilities since 1953 and this has allowed the miraculous political, economic, and cultural achievements of the ROK. However, the threat from the Kim family regime has only grown. Today, the North is a rogue and failing nation that ha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the means to deliver them on the peninsula, throughout the region, and possibly even to the U.S. homeland. For more than three decades, the ROK and United States, as well as China, Russia and Japan, have failed to negotiate th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What we have learned is that the Kim family regime continues to execute a dual focused strategy of political warfare and blackmail diplomacy combined with developing advanced warfighting capabilities. These two lines of effort serve two objectives: deterrence against the alliance and domination of the peninsula under northern rule. Kim Jong Un demonstrated his hostile policy toward the ROK and United States with 15 missile tests since January, possible preparation for a nuclear test and statements threatening a pre-emptive strike.

Based on the nature, objectives and strategy of the regime, Kim has no intention of denuclearizing the North nor to even act as a respons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is time to recognize that the only way to achieve denuclearization and an end to the human rights abuse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being committed against the Korean people living in the North i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free and unified Korea.

As the new Yoon Suk-yeol administration enters office, there is an opportunity for the alliance to move forward in a new strategic direction. Yoon and U.S. President Joe Biden will hold their first summit shortly after the inauguration. The agenda will certainly cover the important items of the North Korean threat, synchronization of alliance policies and strategy based on shared values, a human rights upfront approach, trilateral ROK-U.S.-Japan cooperation, the Quad, the Indo-Pacific Economic Framework, cyber cooperation, Ukraine and China. The strength of the ROK-U.S. alliance will be reaffirmed.

Now is the time to consider a broader policy and strategy that aims to achieve a free and unified Korea. The alliance must maintain a strong deterrence posture and be prepared to defeat North Korean aggression. It will continue to provide Kim the opportunity to negotiate while it will cope, contain and manage the threats from the North.

Yoon and Biden must take up the mantle for what previous ROK and U.S. presidents called for in joint statements in 2009, 2013, 2015 and 2017: that the alliance seeks peaceful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iden and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did not address unification in their May joint statement. However, Biden did call for peaceful unification in his special contribution to Yonhap News in October 2020 and previously in his speech at Yonsei University in December 2013. Surely the two presidents will be aligned on this strategic aim that is the only way to protect, sustain and advance ROK-U.S. alliance interests for the future.

The summit should conclude with an ironclad commitment to a free and unified Korea. This should provide the focus for alliance policy and strategy going forward. All actions the alliance undertakes should be made with the consideration for how they will affect the goal of achieving unification.

To facilitate this effort, the presidents should direct their national security staffs to establish a presidential-level strategic unification joint task force with a dedicated team to plan for and coordinate a ROK-led, U.S.-supported unification process. This permanently established full-time team will explore a vision and strategy for a free and unified Korea and develop comprehensive implementation plans for peaceful unification, denuclearization, respect for human rights, and for contingencies that may arise, and which will eventually lead to unification.

Simultaneously, civil society stakeholders should be encouraged to continue their own working groups to focus on a free and unified Korea and all the issues surrounding this challenge, such as human rights, economic development and people-to-people contact. These groups, such as Action for Korea United, AKU USA and the Committe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are critical for informing, educating and advocating for unification among the Korean people on both sides of the demilitarized zone, as well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ynergistic effects can be achieved by the alliance's strategic unification task force and civil society working groups coordinating efforts to maximize the comparative advantages each brings to this Korean challenge.

The Korean Peninsula was unnaturally divided in 1945. This prevented Soviet domination of the entire peninsula, but also created the Kim family regime, which led to war in 1950 and the continuing existential threat against South Korea. The alliance enabled the Korean people in the South to build a free, democratic and prosperous nation while under the cloud of the North'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Now is the time to commit to a free and unified Korea that might be known as a United Republic of Korea.

David Maxwell is a retired U.S. Army Special Forces colonel who has spent more than 30 years in Asia and specializes in North Korea and East Asia Security Affairs and irregular, unconventional and political warfare. He is the editor of Small Wars Journal and a senior fellow at the 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

Chung Kyung-young is an adjunct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He is a retired ROK Army colonel with a PhD from the University of Maryland. He has served as a Blue House Policy adviser and as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Academic Studies Action, Korean United Professors Association.

The Global Peace Foundation is affiliated with the ultimate holding company that owns UPI.

The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commentary are solely those of the authors.

정경영 한양대 교수/맥스웰 소규모분쟁저널 편집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