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노동자로의 '부활'

내 인생의 첫 수업[7] 최순영l승인2007.06.25 10: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는 1960년대 이후 누적되어 온 비민주적인 사회상황에서 1970년대로 넘어오면서 경제개발과 수출이 모든 가치의 중심이 되어있었던 시절이었다.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일요일은 쉬게 하라! 노동자들을 혹사하지 말라!” 는 말을 남기며 자신의 몸을 불태운 전태일 열사가 1970년대 한국 노동운동사의 포문을 열었다면, 그 마지막에는 유신정권의 몰락을 가져오게 된 YH 노동조합의 여성노동자들의 투쟁이 있었다.

회사의 일방적인 폐업공고에 맞서 기본적인 생존권을 위한 나이 어린 여성노동자들은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12시까지 농성하는 투쟁을 시작할 수 있었던 힘과 ‘최후의 한 사람까지 모두 죽음으로 맞서겠다’는 당찬 결의를 하며 신민당사에서의 철야농성을 할 수 있었던 힘은 어디에서 나올 수 있었을까?

YH 노동조합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시작하면서 어린 동생들의 학비를 벌기 위해 열심히 일했던 나는 다른 인생을 살게 되었다면, 나의 30여년의 삶을 지탱할 수 있게 해주었던 것은 크리스챤 아카데미의 여성노동자 간부 교육이었다.

중간집단교육 큰 역할

크리스챤 아카데미는 당시 한국사회에 산재해 있던 갈등과 사회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창설되었지만 '중간집단교육 (Education for Intermediary Groups)'이라는 주제로 한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중재할 수 있는 중간자적 중재자를 양성하는 데 그 실질적인 목표를 두고 있었다.

그 프로그램은 노동자, 농민, 여성, 학생, 종교 이렇게 다섯 계층으로 나누어 집중적인 중간집단 교육을 진행했다. 유신독재 정권이었던 암울한 시대에 크리스챤아카데미의 중간집단 교육은 이 사회 발전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고 큰 역할을 했다. 노동자 간부교육은 그 어디에서도 할 수도 없었고 또 어디서도 받을 수 없었던 시절이었다. 전태일 열사가 평소 “나에게 대학생 친구가 있었으면…”하며 아쉬워했듯이 말이다.

크리스챤아카데미에서 4박 5일간의 노동자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었는데 많은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볼 수 있게 해주었으며, 민주적인 노동조합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해주었다. 동료들과 함께 여성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크리스챤아카데미의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그때 나는 돈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는 걸 알았고, 노동자로서 평생 노동운동을 해야겠다고 결심하면서 자본주의사회에서 진정한 노동자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되었으며, 여성노동자로서의 의식을 가지고 새로운 삶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게 해주었다.

평생 노동운동 결심

나 역시 여성노동자 의식을 갖게 된 것이 바로 그때였다. 가족 안에서마저 여성의 미덕을 침묵으로 강요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웅변은 은이고 침묵은 금'이라는 관념이 지배적인 풍조가 되었던 1970년대에 그 침묵은 남녀간 만이 아니라 모든 피지배자에게 강요된 미덕이었다는 것을 그 교육을 통해 알게 되었던 것이다.

내가 여성이고 노동자이니 나를 위한 운동을 하는 건데 항상 즐겁고 기쁘게 투쟁을 할 수 있도록 했던 밑거름이 되었던 것이다.여성으로서 노동자로서 나의 삶을 바꾼 첫 수업은 지금의 최순영을 탄생시켰으며 '행복'이 늘 나의 곁에 있도록 해주었다.


최순영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최순영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순영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