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2.06.10 11: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난 5월 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 장제원 비서실장이 서울 종로구 삼청동 인수위원회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20대 인수위 해단식에 입장하고 있다.

윤석열 정부, 처음부터 그 어떤 신뢰감도 가지지 않았다. 어떤 식으로 봐서도 희망은커녕 실망뿐이라서 임기를 채울 수 없다며 그저 그렇게 지켜보며 관망 중이었다. 한 인물을 알려면 과거 그가 어떤 일, 했으며 그런 일에 어떤 평가가 내려졌는지를 봐야 한다. 그리고 그의 언행이며 사고의 깊이, 주변의 인간관계도 한 인간을 아는 척도이다. 아, 대선 때 토론에서 보인 그의 이미지는 도둑놈, 사기꾼 때려잡는 그런 방면에 트여 있지, 그 외는 제로라서 그저 구역질이 났었다.

그때 대선 때 한창 유행한 무당, 무능, 무지가 그에게 어울리는 인물평 그 자체이듯 지금도 그 이미지에서 달리 볼 건덕지가 내게 없다. 어떻게 이런 얼토당토않은 특히 아는 것도 없는 저런 저돌적인 사람이 세계 8강이라는 이 나라의 대통령이 되었는지, 그리고 이런 사람을 대통으로 올린 민주당 이낙엽이며 수박, 더하여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얼빵하기 짝이 없는 문통에게도 적의가 인다. 절대 저런 사람에게 대통을 줄 수 없는데 무능으로 일관한 이낙엽의 수박과 퍼석하기 짝이 없는 문통의 안일이 저런 3무가 대통이 된 거였다.

아니나 다를까 저 3무는 대통 당선과 함께 청와대 못 들어가겠다며 생떼이다가 끝내 용산의 육군본부 건물에 들어가질 않나, 이후 출퇴근마다 서울의 교통 장애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러다 보니 북한이 미사일을 쏠 때마다 안보는 개나 소에게 던지고 퇴근해 집으로 와 있는 윤석열 정부. 이것까지도 좋다. 이렇게 퇴근해 와서는 북이 미사일 쏘는 날 서초동 술집으로 가 술을 마셨다고 하고 청담동으로 가 밥을 먹었다니 윤석열 만세, 윤석열 대통령 만만세다. 제 꼴리는 대로인 이런 분을 대통으로 만든 윤핵관들 참 좋겠다. 이런 대통인데도 언론과 한 커넥션이다 보니 빨고 핥는 기사로 가득하니 건진법사가 용할 따름이다.

한데 각 부처 인사가 하나 같이 검찰 출신이다. 국방부도 검찰, 교육부도 검찰, 이번 금융감독원도 검찰이다. 모든 정부 인사마다 검찰이니 이 대한민국이 어쩌다 검찰공화국이 되었는지 이 땅에 사는 국민으로 부끄럽기만 하다. 어떤 부처든 검찰 출신이 기용되었고 세계 어느 나라가 이런 식의 인사들로 메워졌는지 기네스북에 오를 수준이다. 한 달 남짓 되는 시기에 윤석열 대통령이 이끄는 처신을 보면 한숨과 함께 그저 암담할 따름이다. 제발 경제가 추락하지 않길 하늘을 향해 빌고 빈다.

하긴 이렇게 검찰로 도배한 인사정책을 보면 저 윤석열 대통령이 한 스스로의 행적을 알고 있는 모양이다. 검찰이 아니면 누구든 못 믿겠다는 거고, 제 검찰 식구를 요소요소에 배치해야 자신처럼 뒤통수치는 사람이 없다는 데서 이런 식인 모양인 것 같다. 진작 검찰, 언론이 어느 정도 개혁이 되었다면 본부장 비리로 셋 모두 학교에 있어야 할 처지인 치가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 악이 양을 쫓아낸 마당에서 행세기에 귀신에게 홀린 기분에서 나는 이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

이 나라가 이것 밖에 아니 되는지 투덜거린다. 저 윤석열 대통령의 저런 몽니에도 바라보고만 있으니 답답하고 갑갑할 따름이다. 저런 윤석열을 뽑은 이 나라 국민 수준에 또 개탄이 나온다. 하긴 수박들 집합체인 민주당도 개판이었는데 누굴 탓할 수도 없다. 이 나라 주인은 국민이다. 대한민국은 한 개인의 나라가 아닌 국민이 우선 또는 주인이 되는 우리 대한민국이다. 꼭 명심해야 된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