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국경 지역에 갑니다

제공=따뜻한 하루, 정리=양병철 기자 양병철 기자l승인2022.06.14 17: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100일이 지났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지난 1일 발표에 따르면, 어린이 267명을 포함한
민간인 4,149명이 숨지고 4,945명이
부상했습니다.

실제 희생자는 더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양측 군인 사상자는 수만명 수준으로 추정됩니다.
러시아군은 현재 동남부 돈바스 지역에
공세를 집중하고 있습니다.

따뜻한 하루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인한
우크라이나 전쟁이 발발하자마자 지난 3월부터
긴급구호 모금을 진행했고, 그동안 현지 협력자님을 통해
피란민들이 있는 우크라이나 자카르파츠카 지역에서
식료품 및 의료 물품 지원 등 구호 활동을
진행해 왔습니다.

이번에는 도움이 더 필요한 곳을 지원하기 위해
우크라이나 국경이 가까이 있는 루마니아의
수체아바(Suceava)라는 지역을 6월 13일 방문할 예정입니다.

그곳에서 후원 물품을 구매해 폭격이 계속되는
우크라이나의 하르코프(Kharkov)라는 지역에서
구호 활동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하르코프 지역은 145만명이 거주하던 도시로,
얼마 전 러시아의 잔혹한 폭격으로 지금은
폐허가 된 상황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피란길에 올랐고,
남아 있는 사람들은 심각한 식량난을 겪고 있습니다.
전기도 거의 끊겼고, 가스는 당연히 없으며
식량부족으로 굶주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물을 마시지 못해 죽어가는 사람들도 있으며
나무로 불을 때어 음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렇듯 삶과 죽음이 눈앞에 있는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돕기 위해 따뜻한 하루가
함께 하겠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고 있습니다.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전쟁의 공포와 극심한 굶주림으로 하루하루
두려움에 떨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 우크라이나에 희망을 전해주세요 =
신한은행 : 100-031-941158
우리은행 : 1005-703-439088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

= SNS로 우크라이나 모금 알리기 =
https://onday.or.kr/ukr

남을 위하고, 걱정하며, 사랑하는 마음은
그 어떤 무력으로도 앗아가지 못합니다.
따뜻한 하루 가족 여러분이 마음을 모아주시면
이들에게 따뜻한 희망을 전할 수 있습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목총을 든 소년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