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인가수의 등용문, 제18회 현인가요제 개막

뜨거운 여름, 밤바다의 낭만과 추억을 부산 송도해수욕장에서 양병철 기자l승인2022.08.03 16: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한국연예예술인협회)

8.5.~8.7. 송도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려

현인추모공연, 최종예선, 전야제, 본선 및 축하공연 구성

부산광역시는 한국 대중 가요계의 거목이자 부산을 빛낸 국민가수 故 현인 선생을 기리고, 우수한 신인가수를 발굴하기 위한 ‘제18회 현인가요제’가 8월 5일부터 7일까지(3일간) 부산 송도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사)한국연예예술인협회(이사장 석현)가 주최하고 부산시와 서구청이 후원하는 ‘현인가요제’는 전국의 실력 있는 신인가수 발굴과 대중문화 진흥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18년째 개최되고 있다.

특히 부산바다축제 기간 송도해수욕장에서 매년 개최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해양도시 부산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매력적인 관광자원으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올해 현인가요제는 가요제 최종예선(경선)과 본선으로 구성됐으며, 이 외에도 설운도, 심형래(코미디언), 유지나, 요요미, 조명섭, 김상희, 서지오, 김종환 등 유명가수들의 축하공연과 전야제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사회는 김병찬, 정은혜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번 현인가요제에는 총 15개 팀이 참가한다.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전국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한 결과 총 82개 팀이 참가 신청했으며, 이 중 1차 사전심사를 통과한 33개 팀을 대상으로 2차 무대실연 심사를 치러 15개 팀을 선발했다. 참가팀은 부산을 비롯해 서울, 경기, 대전, 대구, 여수, 군산 등 전국에서 온 실력자들로 구성됐다.

참가팀은 오는 8월 6일 오후 7시 현인가요제 최종예선 무대에서 다시 한 번 경쟁하게 되며, 이 중 최종예선을 통과한 5개 팀만이 오는 8월 7일 오후 8시 대망의 제18회 현인가요제 본선 무대를 밟을 예정이다.

본선 무대에 오르는 5개 팀은 본선 당일 심사위원의 현장 심사를 통해 대상, 금상, 은상 등 순위를 정하게 된다. 대상(1명)에 1,000만원, 금상(1명) 500만원, 은상(1명) 400만원, 동상(1명) 350만원, 장려상(1명) 300만원 등 총상금 2,550만원이 수상자에게 주어질 예정이다.

특히 본선 무대에 오르는 5개 팀이 (사)한국연예예술인협회에 등록되며, 신인가수로 등용된다.

김기환 부산시 문화체육국장은 “현인가요제가 휴가철을 맞아 부산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부산이라는 도시의 매력을 알리고, 즐거운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 여러분들과 관광객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현인 선생은 지난 1919년 부산에서 태어나, 도쿄예술대학 성악과를 졸업하고 일본의 징용을 피해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가수 활동을 시작했다. 광복 직후 귀국했고, 이후 ‘신라의 달밤’을 비롯해 피란민의 애환을 그린 ‘굳세어라 금순아’, ‘비 내리는 고모령’, ‘전선야곡’ 등의 수많은 대표곡으로 많은 국민의 사랑을 받았다. 지병인 당뇨병을 앓다가 2002년 4월 별세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