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에게 생명을 나누고 하늘의 천사가 된 세윤이”

자동차 고치는 정비사 꿈꾸던 세윤이, 6살 나이로 4명 살리고 떠나 양병철 기자l승인2023.01.09 14: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태어나자마자 수술하여 건강 찾았던 6살 송세윤군,

4명에게 생명을 나누고 하늘의 천사가 돼

아픈 아이 엄마의 마음 알기에 기증 결심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은 지난해 12월 28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송세윤(6)군이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폐장, 신장(좌·우)을 기증하여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짧지만 아름다운 생을 마감했다고 9일 밝혔다.

▲ 기증자 송세윤 모습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세윤이는 태어나자마자 장티푸스 질환으로 수술을 했고, 여느 아이와 다르지 않게 건강히 자라던 중 12월 1일 구토와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세윤이는 쓰러지며 심장마비가 와 심폐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회복이 어려운 상태인 뇌사상태가 됐다. 가족은 갑자기 쓰러진 아이를 그대로 떠나보낼 수 없어 어디 선가라도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

제주도에서 태어난 세윤이는 밝고 활동적이며, 자기보다 어린아이들을 돌보며 항상 양보하는 성격으로 돈가스와 자장면을 좋아하는 착한 아들이었다고 한다. 자동차를 좋아하여 아픈 자동차를 고쳐주는 정비사를 꿈꿨다.

세윤이의 어머니 송승아씨는 “세상 엄마 중에 저처럼 아이가 아파서 힘들어하는 엄마들도 있을 텐데, 세윤의 몸 일부가 어디선가 살아 숨 쉬고 기증 받은 아이와 그 가족도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아 기증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세윤이를 떠나보내며 “세윤아. 엄마야. 이제 엄마 걱정하지 말고, 하늘나라에서는 다른 아이들처럼 하고 싶은 것 다 하면서 살아. 매일 사탕, 초콜릿 먹지 말라고 잔소리만 한 것만 같아 미안해. 세윤아. 엄마가 사랑해. 늘 엄마가 생각할게”라고 인사를 전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어린 자식을 떠나보내는 슬픔을 이해하기도 표현하기도 없지만, 다른 아픔 속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려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 생명 나눔을 실천해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가족의 숭고한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