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소연, 도심속 플로깅, 담배꽁초와의 사투

일회용컵보증금제도 확대와 텀블러 인센티브 강화 필요 임소연 기자l승인2023.04.23 22: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안국역과 인사동 일대에서 플로깅을 진행했다. 이날 플로깅에는 을지대 의료홍보디자인학과 학생들이 함께 참여했으며, 자원봉사로 나온 일반 시민들, 녹색소비자연대 회원들이 했다.

플로깅 캠페인은 안국역과 인사동거리 일대 4km 거리에서 이뤄졌으며, 약 2시간가량 진행됐다. 이날 쓰레기는 150L 가량이었는데, 화단이나 골목, 거리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한 것이다.

▲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안국역과 인사동 일대에서 플로깅을 진행했다.

특히 이날 수거된 쓰레기 중 담배꽁초가 약 500여개로 시민들이 지정된 흡연구역 이외에서도 담배를 피우고 버려진 것들이었다. 담배꽁초는 ‘셀룰로스 아세테이트’로 구성된 플라스틱 성분으로 꽁초가 무단으로 버려져 비가 오는 날 하수구 등으로 유입되면 미세플라스틱으로 분해 생태계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줄 수 있어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담배꽁초가 일으키는 환경문제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담배꽁초의 무단투기에 대한 단속 강화나, 지정된 장소 이외의 구역에서 흡연하는 행위에 대한 단속, 담배꽁초를 한 갑 분량만큼 가지고 와야만 담배를 새로 구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 등이 새롭게 고려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캠페인에 함께 참여한 을지대학교 의료홍보디자인학과 황진도 교수는 “도시의 담배꽁초 문제가 심각하며 생각보다 도시 속에 쓰레기가 많이 버려져 있다는 것에 놀랐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인식 개선이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유미화 상임위원장은 “GCN3무운동의 no plastic 활동으로 플로깅을 진행했는데, 도심 속에 버려진 담배꽁초들이 많아 시민들의 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미세플라스틱의 근절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무단으로 투기된 일회용컵도 많이 보여서 일회용컵보증금제도의 신속한 확대와 텀블러 인센티브 강화와 같은 정부의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임소연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