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기념관 건립 추진을 즉각 멈추어라!

[공동성명]l승인2023.05.27 1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시는 비민주적이고 졸속적인 
YS기념관 건립 추진을 즉각 멈추어라!

부산시는 비민주적이고 졸속적인 YS기념관 건립을 멈추고, 특색있고 내실있는 <부산 민주주의 역사기념관>(이하 기념관)을 만들기 바란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지난 4월 28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기념관 건립 사업의 합리적 추진을 촉구한 바 있다. 작년 12월에 시작하여 1년간 진행한 연구용역과 시민인식 조사, 두 번의 토론회를 거치며 확인된 사실은 ‘대통령 기념관’ 또는 ‘YS기념관’에 대한 선호도가 높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산시는 ‘YS기념관’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형국이다.

시민의견 수렴 과정에서 문제제기가 이어지자 부산시는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좀 더 모아본다는 명목으로 5월 30일의 2차 시민토론회를 준비해 왔다. 그런데 2차 토론회 제목은 여전히 “(가칭)YS기념관 건립 대시민 토론회”이다. 누차 지적한 바와 같이 전문가와 시민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YS 기념관’이라는 명칭을 부산시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여전히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것이다. 부산시가 노골적으로 시민 의견을 무시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역사 기념관 사업’을 합당한 이유 없이 ‘특정 대통령 기념관 사업’으로 갑자기 사업의 성격을 변경하였다. 이 사업의 명칭은 <부산 민주주의 역사기념관>이다. 시대를 관통하는 부산시민의 위대한 민주주의 성과를 총화하고 과제를 제시하는 것이 기념관의 핵심 내용이 되어야 한다. 즉 민주주의 발전 과정에 헌신하고 희생한 시민을 전면화해야 하는 사업이다.

그런데 갑자기 한 대통령의 업적을 칭송하는 시설물 건립 사업으로 성격이 변질된 것이다. ‘역사 기념관’과 ‘YS기념관’은 완전히 다른 성격의 시설임을 인식하기 바란다. 시설물의 명칭을 무엇으로 하느냐 하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다.

부산시는 비민주적이고 비합리적인 사업 추진 방식을 멈추어야 한다. 우리는 오는 30일 개최되는 2차 토론회를 유의 깊게 지켜볼 것이며, 이후에도 근거 없는 ‘YS기념관’ 건립을 계속 추진한다면 지역 시민사회의 전면적인 반대활동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 부산시가 진정으로 시민을 위한 기념관을 설립하겠다면 부산시 행정당국과 부산시의회, 지역 전문가와 시민사회가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하여 합리적인 의견 수렴 절차를 밟으며 내실 있게 추진할 것을 요구한다.

(2023년 5월 24일)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 · 부산공공성연대 · 부산여성단체연합 · 부산민중연대

[공동성명]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동성명]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