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3회 이태석봉사상 수상자 선정

기후환경 활동가 신기호씨 양병철 기자l승인2023.12.04 15: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몽골에서 사막화 방지를 위한 숲 조성, 주민 자립 사업 펼쳐

(사)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이사장 이장호)는 제13회 이태석봉사상 수상자로 신기호(49) 푸른아시아 몽골 지부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평소 사람과 환경에 관심이 많았던 수상자는 2010년부터 몽골 기후환경을 위한 활동으로 숲 조성과 주민 자립을 돕고 있다. 신기호 수상자가 속한 (사)푸른아시아는 기후위기에 피해 받는 사람들과 연대하여 지속 가능한 공동체 모델을 만들고 확산을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 환경단체다.

▲ (기후환경 활동가 신기호씨)

신 지부장은 현지의 기후환경 활동가, 주민 조직과 함께 몽골 투브아이막 바양척트솜, 볼강아이막 바양노르솜 등지에 축구장 1,200개 규모의 나무를 심었다. 그리고 주민들의 소득 창출을 위해 임농업교육센터 건립을 총괄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는 2,800여 가구 주민들의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역량 강화로 이어지고 사막화 피해 지역민들의 삶을 개선했다.

기념사업회 김영종 봉사상분과 위원장은 “요즘 기후변화가 태풍·홍수·가뭄 등 자연재해의 빈도와 정도를 악화시키고 인류 생존의 위협요인이라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며 “환경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기후 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13년이란 긴 시간 동안 활동을 이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수상자는 “제 고향 부산에서 주시는 상이라 더욱더 영광이며, 기후 위기에 대응하며 노력하는 많은 이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라며 “오지에서 이름도 내세우지 않고 생전의 이태석 신부님과 같은 마음으로 헌신하는 모든 이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습니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주민과의 사이에 신뢰가 쌓이고 스스로 미래를 위해 계획하며, 협력을 요청할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는 신기호 지부장. 사막화 지역에 나무를 심어 땅을 살리고 그 땅에서 재배한 농작물을 판매해 소득을 올린다. 이런 일련의 과정을 체험하며 주민들은 방관자적 자세에서 그 땅의 주체로, 조림지의 주인으로서의 모습을 보인다. 그럴 때면 신 지부장은 자신이 그 땅에 없어도 될 날을 기대하게 된다.

요즘 그가 고민하는 것은 지역민들의 자립이다. 조림한 숲의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부분을 간과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다. 그래서 문턱 높은 은행을 이용할 수 없는 주민들을 위해 생계비, 학자금, 자립 사업비 등을 지원할 수 있는 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때때로 고향인 부산시민들과 함께 푸른 지구를 위해 나무를 심는 날을 상상해 본다는 신기호 수상자. 이태석 신부가 아프리카 수단 톤즈에서 사랑을 심었던 것처럼, 이제는 지구의 미래를 위해 함께 나무를 심고, 사람을 심는 일에 많은 이들이 함께하는 바람을 전한다.

한편 ‘이태석 봉사상’은 남수단 톤즈에서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 이태석 신부를 기억하고 그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제정됐다. 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는 봉사상 시상식 외에 청소년 교육, 예술인 재능기부 문화사업, 의료봉사 등으로 국내외에서 활동하며, 나눔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 관련 시상식은 내년 1월 10일(수요일) 오후 5시 부산광역시청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

▲ (제공=(사)부산사람이태석기념사업회)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