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책 하나를 읽으면

책으로 보는 눈 [75] 최종규l승인2009.02.09 12: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세상을 꿰뚫는 눈을 일러 주는 책은 꾸준하게 나옵니다. 사람들 마음속을 파고드는 눈길을 보듬어 주는 책은 지며리 나옵니다. 우리 삶터를 아름다이 가꾸도록 이끄는 책은 한결같이 나옵니다. 그렇지만 이와 같은 책들이 널리 팔리거나 읽히는 일은 뜻밖에도 드뭅니다. 재미가 있어서 많이 팔리는 책, 다들 많이 읽는다 하여 제법 팔리는 책은 있으나, 담긴 줄거리나 알맹이가 참으로 훌륭하기에 골고루 읽히며 우리 마음밭을 북돋우게 되는 책은 생각 밖으로 얼마 안 됩니다.

누구나 <태백산맥>과 <토지>와 <삼국지>를 재미나게 읽을 수 있습니다. 깊은 바탕지식이 없어도 어느 만큼 즐겁게 읽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바탕지식이 없는 만큼 더 재미나게 읽을 수 없고, 바탕지식이 얕은 만큼 한결 애틋하게 받아먹기 어렵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저마다 제 그릇이 있어서 제 깜냥껏 좋은 말을 가슴에 새기고 살아갑니다. 다만 스스로 바탕지식을 키우지 않거나 마음그릇을 넓히지 않고서는 ‘책으로 얻는 재미’와 ‘책으로 나누는 즐거움’이 그 한때로 그치게 될 뿐, 내 이웃과 둘레로 퍼져나가지는 못하기 일쑤입니다.

<녹색시민 구보 씨의 하루> 같은 책을 읽은 사람이라면 저절로 <수달 타카의 일생> 같은 책을 읽도록 손길이 뻗쳐야 하지 않느냐 생각해 봅니다. <수달 타카의 일생> 같은 책을 읽은 분이라면 시나브로 <제7의 인간> 같은 책으로도 손길이 뻗쳐야 하지 않느냐 싶고, <제7의 인간> 같은 책을 읽은 분은 으레 <일본군 군대위안부> 같은 책으로 손길이 뻗치리라 봅니다. <일본군 군대위안부>로 손길이 뻗쳤다면 <니사> 같은 책으로도 손길이 뻗칠 테며, <니사> 같은 책으로도 손길이 뻗친다면 <산골유학> 같은 책으로도 손길이 뻗칩니다.

<산골유학> 같은 책으로도 뻗친 손길은 <빅토르 하라> 같은 책으로도 뻗치고, 또다시 <티베트, 말하지 못한 진실>로도 뻗치며 <골목 안 풍경>이나 <연변으로 간 아이들>로도 뻗치리라 생각합니다. 좋은 책 하나 읽은 손길이 그 책 하나로 그치는 일이 없으며 이러한 손길은 책을 살피는 손길로만이 아니라 나와 내 이웃 모두를 둘러싼 우리 삶터를 헤아리는 손길로도 나아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책만 읽는 손길이라면 <우리들의 하느님>을 읽고도 <몽실 언니>나 <초가집이 있던 마을>로 뻗치지 못합니다. 뒤이어 <산골마을 아이들>과 <탄광마을 아이들>로 이어지지 못하는데, 지식을 말하는 책이 아니라 삶(실천)을 말하는 책임을 보지 못합니다. 한꺼번에 뒤엎자는 이야기가 아니라 나부터, 작은 한 가지부터 갈아엎지 못하면 아무 일도 안 됨을 말하는 책임을 느끼지 못합니다. 혼자 나아가지 말고 함께 나아가자고 하는 책임을 깨닫지 못합니다.

엊그제 <바다로 간 플라스틱>을 덮으면서 이 작은 책에 담긴 넋을 우리 스스로 얼마나 곱씹을 수 있을까 궁금해지는 한편으로 아무리 이 작은 책을 읽어내 주더라도 우리 생각과 매무새와 삶 모두 달라지거나 거듭나지 않는다면, 이 책이 곧잘 팔리게 되더라도 무슨 뜻이 있을까 싶더군요. 책은 읽으라고 있으며, 책은 읽어서 좋을 수 있지만, 돈에 눈멀어 만들어지는 책이 있고, 책만 읽어 머리통만 무거워지는 얼간이는 조금도 좋지 않습니다.


최종규 1인 잡지 <우리 말과 헌책방> 내는 사람

최종규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