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감찰규정 정보공개소송 일부 승소

참여연대, 국민의 감시와 통제 가능케 한 법원 판결 양병철 기자l승인2024.04.08 14: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참여연대는 "대통령실 감찰규정 정보공개소송에서 일부 승소했다"고 밝히고 "국민의 감시와 통제를 가능케 한 법원의 판결이었다"고 강조했다.

▲ (사진=참여연대)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재판장 최수진)는 5일 참여연대(소송대리인 최용문 변호사, 행정감시센터 소장)가 대통령실을 상대로 제기한 감찰조직의 운영규정 등에 관한 소송에서 일부 인용, 일부 각하 판결을 내렸다.

참여연대 정보공개 청구 항목 중 2023년 1월 현재 유효하게 적용되는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 산하 공직자 감찰 조사팀의 운영규정」과 「디지털 자료의 수집·분석 및 관리 등에 관한 업무처리지침」에 대한 정보공개거부 처분을 취소하라고 판결한 것이다.

대통령실 내부에서 운영되는 '감찰 조직'은 감찰을 명분으로 개별기관에 압력을 행사하고 권한을 남용할 수 있는 만큼 이번 판결은 국민의 감시와 통제가 가능하고 국정운영의 투명성을 높인다는 의미가 있다. 대통령비서실은 항소를 포기하고 즉각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

지난해 1월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이례적으로 방송통신위원회에 대해 직접 감찰에 착수하면서 문재인 정부 때 임명된 한상혁 방통위원장에 대해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참여연대는 2023년 1월 31일 대통령실을 상대로 대통령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방통위를 감찰하는 근거 규정 및 법령 등을 정보공개 청구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대통령비서실 내부규정 등은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제16조 및 제17조에 따라 비공개 정보로 분류되거나 대통령지정기록물로 가지정 예정 및 지정될 수 있는 정보에 해당된다"는 등의 사유를 들어 ‘비공개’를 결정하고 이의신청도 기각했다. 참여연대는 2023년 5월 3일 대통령실을 상대로 정보공개거부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참여연대는 청구목록 중 각하된 부분에 대해서는 판결문 검토를 통해 항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